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보은 100세 할머니들 "식사 잘 하고 건강해요"

코로나 농촌지역 역습에 맞서는 장대순·민창기할머니
청주·상주·괴산 접경지 산외면 대원·신정리
외부인 출입자제 요청·경로당은 일찌감치 폐쇄

  • 웹출고시간2020.03.08 16:24:37
  • 최종수정2020.03.08 16:24:37

올해 100세를 맞은 보은군 산외면 신정리 장대순 할머니가 건강한 모습으로 텃밭에서 호박씨를 심고 있다.

[충북일보 이종억기자] 주춤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농촌지역 역습이 시작됐다.

특히 괴산군 장연면 청정 농촌지역 한마을 노인들까지 코로나에 집단 감염돼 고령의 노인들이 많이 살고 있는 보은지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보은지역은 코로나 감염자가 다수 발생한 경북 상주, 청주와 접경을 이루고 있다. 괴산 청천과도 인접해 있다.

더욱이 보은군 산외면 대원리는 이들 3개 시·군에 둘러싸여 있다. 마을주민들의 걱정이 그만큼 더 크다. 이웃마을 신정리도 마찬가지다.

이 마을에는 올해 100세에 들어선 민창기 할머니가 큰 아들 내외와 살고 있다. 신정리에도 동갑의 장대순 할머니가 홀몸으로 지내고 있다. 천수를 맞은 두 할머니는 어떻게 코로나를 이겨내고 있을까. 걱정이 돼 마을 이장에게 전화로 근황을 물었다.

대원리 김재홍(57) 이장은 "민 할머니는 정정하시다. 요즘 경로당이 폐쇄돼 집안에서 주로 계시지만 식사도 잘 하신다. 건강하시다"고 말했다.

민 할머니의 큰 아들 이종천(74)씨는 "어머니가 평소에도 매운 것만 빼고 가리는 음식 없이 잘 드신다"며 "바깥나들이 하실 때는 면에서 나눠준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다니신다"고 귀띔했다.

신정리 박경화(63) 이장도 장대순 할머니에 대한 안부를 전해왔다.

그는 "장 할머니는 보은읍에 사는 큰 아들 내외가 자주 왕래하면서 돌보고 있다. 코로나 때문에 마을경로당이 문을 닫아 집에 혼자 계신다"면서 "식사도 거르지 않고 젊은 우리보다 더 잘 드신다. 요즘은 텃밭에 호박씨를 심을 정도로 바깥출입도 잘 하신다"고 소식을 전했다.

그러나 걱정이 생겼다. 농촌지역에서는 마스크구입조차 힘들다. 군에서 나눠준 것을 반복해서 사용해야 한다. 노인들이 우체국에서 판매하는 마스크를 사기위해 줄을 설 수도 없는 일이다.

마을이장이 면소재지에 나와 구입해 나눠주지만 이 또한 쉬운 일이 아니다.

보은군에서는 돌보미를 채용해 고령의 노인들을 돌보고, 보건소에서는 1주일에 한번 정도 마을을 돌며 노인들의 건강을 챙긴다.

김재홍 이장은 "아직 보은에서는 코로나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괴산군 한마을에서 노인들에게 집단으로 발병하고, 경북 상주시와 청주시에서도 코로나 확진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걱정"이라며 "이웃한 괴산에서 노인들이 많이 감염돼 더 많이 신경쓰인다"고 말했다.

보은군은 코로나 국내발병초기 단계부터 일찌감치 경로당을 폐쇄하고 마스크를 지급하는 등 대응을 서둘러왔다.

두 마을 이장은 한결같이 "외부인들은 물론 외부에 살고 있는 가족과 친인척들의 출입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두 할머니는 지난해 백수연(白壽宴)을 치렀으며 올해 천수연 계획은 없다고 가족들은 전했다. 보은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①더불어민주당 정정순(청주 상당)

◇3인 경선을 통해 후보로 선출된 소감은 "지난 2018년 청주시장 선거 경선에서 패배의 아쉬움을 겪은 사람으로서 한고비를 통과했다는 기쁨만 있을 줄 알았다. 하지만 경선은 1차 관문이다. '정치 1번지' 청주 상당 후보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함께 경선한 두 예비후보에게 죄송스러운 복잡한 심정이다." ◇이번 선거를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결론적으로 경제적인 불안 등 모든 것들이 야당의 일방적인 발목잡기였다. 국정에 협조한 게 사실은 거의 없다. 어떤 정권이나 정부가 수립됐으면 일정 부분 적극 협조해 국정이 운영되도록 해야 하는데 협조는 없고 반대를 위한 반대에만 일관해 왔다. 일전의 여론조사에서도 '야당 심판', '야당의 발목잡기에 대한 심판'에 대한 인식이 더 팽배했다고 본다. 국내적·대외적 큰 사건에 대한 정부의 대응은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왔다고 생각한다. 강원도 산불,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대응, 지금은 힘들고 어렵지만 극복하고 나면 철저한 예방, 방역, 치료 이런 것들이 좋은 사례로 남을 것이다. 정치 신인 간 경쟁인 만큼 어떤 후보가 보다 경쟁력 있고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지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다. 당도 중요하나 성숙된 시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