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6.10 17:46:19
  • 최종수정2021.06.10 17:46:19
[충북일보] 10일 충주에서 직장동료 간 코로나19 감염이 무더기 나왔다.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청주 2명, 충주 10명, 제천 1명, 진천 1명, 음성 1명 등 총 15명이 코로나19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누적 확진자는 3천106명이다.

이날 충주시 용탄동 소재 자동차부품 제조공장 직원 10명이 코로나19 신규 확진됐다.

전날에는 30대와 50대 직원 2명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50대 직원은 지난 8일 가족이 확진되며 검사를 받은 경우였다.

확진 판정을 받은 공장 직원 12명 중 7명은 중국과 우즈베키스탄 등 외국인이었다.

청주에서는 서로 다른 직장에서 일하는 20대와 30대는 각각 직장동료 확진으로 검사를 받았다가 감염 사실을 알게 됐다.

제천에서는 서울 강남 확진자의 지인인 30대가, 진천에서는 인천 확진자의 지인인 20대가 각각 확진됐다.

음성에 거주하는 외국인 20대는 자가격리 해제 전 실시한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직장동료 확진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갔었다.

한편 청주시는 노래연습장에서 시작된 연쇄 감염을 막기 위해 관련 업종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일주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노래연습장 관련 확진자는 지난 2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54명(종사자 13명, 이용자 24명, 접촉자 17명)이 발생했다.

시는 지역 내 노래연습장과 뮤직비디오제작방(뮤비방) 등 662곳에 대한 집합금지를 오는 17일 자정까지 연장한다.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학생 등이 주로 이용하는 코인노래방 58곳은 이번 행정명령 대상에서 제외됐다. / 안혜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