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종합>충북 도민 50만 명 3차 접종 완료

접종률 31.5%…전국 평균 상회
現 거리두기 연장 가능성 이번 주 고비
도내 누적 확진자 1만1천168명

  • 웹출고시간2021.12.26 16:11:35
  • 최종수정2021.12.26 16:11:35
[충북일보] 충북 도민 10명 중 3명이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부스터샷)을 마쳤다.

만 18세 이상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부스터샷) 간격이 6개월에서 3개월로 단축되며 3차 접종에 속도가 붙고 있다.

충북도에 따르면 26일 0시 도민 159만1천9명(2020년 12월 주민등록인구 통계 기준) 가운데 31.5%인 50만1천500명이 3차 접종을 마쳤다.

같은 시각 1차 접종은 139만2천23명, 2차 접종은 134만1천648명이 참여했고 접종률은 각각 87.5%, 84.3%였다. 이상반응은 13건이 접수돼 총 1만194건이 됐다.

도내 백신 접종률 전국 평균 대비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전국 평균 3차 접종률은 29.6%로, 충북이 1.9%p 더 높다. 1차·2차 접종률도 전국 평균(1차 85.6%, 2차 82.4%)보다 1.9%p 높다.

'청소년 백신패스' 적용을 둘러싼 강제 접종 논란에도 만 12~17세 2차 접종률 역시 전국 평균을 웃돌고 있다.

1차 접종률은 71.9%로 전국 평균 69.4%보다 2.5%p, 2차 접종률은 51.0%로, 전국 평균 46.8%보다 4.8%p 높았다.

3차 접종이 속도를 내고 있고 '사적모임 최대 4명' 등 거리두기 강화로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도 일일 5천 명대로 내려앉으며 다소 완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현재 적용 중인 거리두기 조치는 연장될 가능성이 있다.

정부는 이번 주까지 확진자 발생과 위중증 환자 수 등을 유행 상황을 면밀히 분석한 뒤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위중증 환자는 지난 21일부터 엿새 연속 1천 명 이상 나오고 있고 성탄절 연휴 영향과 연말연시 사적모임 등으로 확진자가 다시 증가세로 반전될 수 있어서다.

한편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53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1만1천168명이 됐다.

누적 사망자는 지난 24일 밤 9시 46분 제천에 거주하는 70대 A씨가 충북대병원에서 숨지면서 107명이 됐다. A씨는 지난 21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충주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 증상이 악화돼 23일 충북대병원으로 옮겨졌다. / 안혜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