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도정 더보기

thumbnail 314*178

충북도, 청명·한식 '대형 산불방지 특별대책' 추진

[충북일보] 충북도는 청명과 한식(4월 4~5일)이 주말과 겹치면서 성묘객과 등산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형 산불방지 특별대책'을 추진한다. 도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충북에는 청명·한식일 전후로 7건의 산불이 발생해 1.68㏊ 규모 산림에 피해를 입혔다. 산불의 주요원인은 불법 소각 70%, 성묘객 실화 30%였다.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논·밭두렁, 농업부산물 등 불법소각행위에 따른 산불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올해 발생한 산불 가운데 33%가량이 소각행위로 인한 산불이다. 이에 도는 민방위 경보시설과 마을별 앰프방송을 이용해 계도방송을 하고, 산불의 사전 차단을 위해 공무원, 산불감시원, 산불전문진화대 등 6천여 명을 공원묘지, 산불취약지, 주요등산로변에 집중 배치해 감시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농사철을 맞아 농촌에서 관행적으로 해온 논밭두렁과 농업부산물 소각행위에 대한 집중단속도 실시한다. 이태훈 도 환경산림국장은 "산림과 인접지역(100m 이내)에서 불을 피우거나 불을 가지고 들어갈 경우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실수로 산불을 낼 경우 산림보호법 53조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청주시 더보기

충주·제천·단양 더보기

증평·진천·괴산·음성 더보기

보은·옥천·영동 더보기

대전·충남 더보기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