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종합>충북지역 직장 내 집단감염 지속

인력업체 관련 3명 추가 발생…누적 18명
진천 축산업체 관련 1명 추가 확진…누적 41명
진천 골프장 관련 2명 추가 감염…누적 6명
플라스틱 소재 업체, 제조업체 관련 새로운 집단감염 발생
추석 앞두고 가족·친지간 연쇄감염 가능성 커

  • 웹출고시간2021.09.15 17:49:25
  • 최종수정2021.09.15 17:49:25
[충북일보] 추석 연휴를 사흘 앞두고 충북 지역에 새로운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진천·음성에서 인력회사, 골프장 등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플라스틱 소재 업체를 비롯해 제조업체 관련 신규 직장발 집단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5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인력회사 관련 3명이 추가 확진돼 충북도내 총 누적확진자는 18명이다.

진천과 음성은 이날부터 16일까지 음성 삼성·대소면과 진천 광혜원면에서 인력회사 외국인 직원을 대상으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한다.

진천 축산업체 관련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로써 총 41명으로 늘어났다.

전날 진천 골프장 직원 4명이 감염된 데 이어 이날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6명이 됐다.

이날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들도 발생했다.

지난 14일 플라스틱 소재업체 관련 확진자 1명이 발생한데 이어 이날 4명이 추가 확진돼 총 5명으로 늘어났다.

음성군 소재 제조업체 관련 집단감염도 발생했다.

전날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이후 이날 음성 6명, 청주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로써 총 8명이 됐다.

충북도에 따르면 15일 오후 6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30명이 발생했다.

지역별로 청주 6명, 음성 15명, 진천 6명, 충주·보은·옥천 각 1명이다. 누적확진자는 총 5천667명이다.

타지역(인천,서울)에 의한 감염사례도 이어졌으며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깜깜이 환자 5명도 발생했다.

최근 청주 지역에서 필라테스, 흥덕구 중학교, 상당구 카페 등과 관련 집단감염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이에 더해 충북 지역 내 타 시·군에서의 집단감염도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특히 추석명절을 앞둔 상황에서 가족·친지간 연쇄감염의 가능성이 커져 철저한 방역대책이 필요하다.

추석연휴를 앞둔 상황에서 부득이하게 가족·친지를 방문해야 할 경우엔 최소인원 고향방문과 명절 후 일상생활 복귀 전 PCR검사 실시 등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가 요구된다.

/ 지역종합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오흥교 코리아와이드 대성 대표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가 멈춰세운 '시민의 발'은 다시 달리고 싶다. 충북 도민을 품에 안고 달리던 시내버스와 시외버스 절반이 멈춰선 지 1년이 지났다. 예전의 사람 북적이던 버스 풍경을 다시 만날 날은 요원하다. 도내 여객 운송업체인 코리아와이드 대성(시외버스)과 청주교통(시내버스)의 대표이자, 충북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인 오흥교(53·사진)씨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운송사업의 풍파를 최일선에서 실감하고 있다. 오 대표는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 코리아와이드 대성은 140여 명의 직원이 근무했고, 90대의 시외버스를 운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현재는 절반 수준으로 어렵사리 유지되고 있다. 출근하는 직원은 80여 명, 운행중인 차량은 40여대에 그친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을 통해 유지되고는 있지만 오는 10월부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끝난다. 그 때부터 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오 대표는 운행하지 않는 차량의 번호판을 떼 반납했다. 보험료라도 줄이기 위한 고육책이다. 하지만 운행하지 않는 차량도 유지·관리를 지속적으로 해야 고장을 방지할 수 있다. 이틀에 한 번은 시동을 걸어 상태를 유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