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대 코로나 임상진단치료 경험 파키스탄과 공유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공동 국제 화상세미나 개최

  • 웹출고시간2020.03.30 17:34:35
  • 최종수정2020.03.30 17:34:35
[충북일보] 충북대는 대학 의과학연구정보센터(MedRIC)가 파키스탄과 한국 코로나19 임상진단치료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이 대학에 따르면 의과학연구정보센터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지난 27일 충북대 의과대학 화상회의실에서 파키스탄 의료진이 참여한 가운데 국제 화상세미나를 열어 한국의 코로나19 진단·치료경과를 발표했다.

이번 화상세미나는 파키스탄의 국가연구·교육네트워크(PERN)의 요청으로 대한의료정보학회와 대한역학회 주관아래 마련됐다.

충북대병원 감염내과 정혜원 교수는 이날 세미나에서 '한국의 코로나19 환자의 치료임상경과'를 발표했다.

대한역학회 김동현 회장도 '공중보건위기로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등 역학분석 결과를 공유했다.

이번 화상세미나에는 파키스탄의 국가바이러스연구소 아서 박사(Dr. Arthar)를 포함한 11명의 임상의사와 의대교수가 참여했다.

이들은 한국의 체계적이고 선진화된 COVID-19 대응에 대해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⑭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⑭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이번 선거 어떤 각오로 임할 것인가 "당선된 지 1년 9개월 지났다. 의정활동에 대한 평가를 받는 입장이기 때문에 좀 더 조심스럽다. 유권자들을 만나는 과정 자체가 지난번과는 다른 마음가짐이다. 지역의 오래된 숙원사업 대부분이 시작 단추를 꿰기 시작했다. 제천·단양지역은 지난 4~5년간 정치적 공백상태였다. 중앙정치권부재로 인해 SOC나 경제 활성화 부분이 상대적으로 낙후됐던 것이 사실이다. 충북선 고속화가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됐고, 제천영월 고속도로가 기재부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중이다. 신림~봉양, 금성에서 수산 구간 등 도로 인프라들이 국토부에 5개년 계획에 반영됐다. 이제 시작하는 단계들을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주민들과 함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 내고 경제·사회·문화적 활력을 갖는 도시가 될 것이다. 대한민국의 모범이 되는 새로운 전형을 만들어 내는 도시를 만들어보고 싶다는 포부가 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치적으로 보면 대통령 임기가 반환점을 돌았다. 국민 여러분들의 각 분야마다 공과에 대해서는 다양한 판단이 있을 것이다. 대통령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