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하루 6천 명씩 방문… 청주시 백신접종 동의절차 난관

오는 25일까지 75세 이상 4만8천 명 조사
읍·면·동 가용인력 총동원 방문조사 계획
부재로 누락 가능성도… 현장 공무원 '한숨'

  • 웹출고시간2021.03.18 20:21:15
  • 최종수정2021.03.18 20:21:15
[충북일보] 속보= 2주 앞으로 다가온 일반 주민을 상대로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난항이 예상된다는 본보보도가 현실이 되는 모양새다.<18일자 1면>

18일 청주시에 따르면 오는 4월부터 상당구청 스포츠센터에 설치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지역에선 처음으로 75세 이상 일반 주민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백신 종류는 화이자 백신으로, 추가 접종 장소로 청주실내체육관을 검토 중이다.

정부 지침에 따라 접종 대상자를 확정하기 위해서는 접종 동의서를 받아야 한다. 시는 43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의 인력을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질병청의 예방접종시스템 개통이 시작되는 19일부터 동의서 내용을 입력해 오는 25일까지 동의서 등록을 마칠 예정이다.

문제는 조사 기간이 짧아 현실적으로 모든 대상자들로부터 동의서를 받는 데 난항이 예상된다. 더욱이 접종 동의서는 방문조사를 원칙으로 하며, 본인 서명을 받아야 한다.

시는 우선 주민등록시스템을 활용해 읍·면·동별 75세 이상(46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을 추출한 뒤 일일이 방문해 접종 동의서를 받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청주지역에 거주하는 75세 이상 주민은 4만8천 명에 달한다. 18일 기준 등록 마감일인 25일까지 하루 평균 6천 명을 일일이 만나 접종 동의 여부를 확인받아야 하는 셈이다.

이 마저도 모든 대상자가 거주지에 머물고 있어야 가능하고, 부재 시에는 마땅한 대안이 없는 상황이다. 부재 중일 경우 기한 내 다시 방문하는 것도 현실적인 제약이 따른다. 결국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접종 대상자에서 제외될 가능성도 있다는 얘기다.

고령인 대상자들에게 백신 부작용 등에 대한 정확한 설명이 이뤄져야 하지만, 통·반장들이 이 역할까지 해낼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백신 접종에 대해 정확히 설명하고 본인의 의사를 확인한 후 동의서에 서명을 받아야하기 때문에 실무자들은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동의서 접수 현장에 투입될 예정인 한 공무원은 "통·반장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할 계획으로 알고 있다"면서 "하지만 실제 현장에선 상당한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하소연했다.

시 관계자는 "가용 인력을 최대한 동원해 접종 대상자 조사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해 접종대상과 범위를 점차 넓혀 나갈 예정"이라며 "백신접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75세 이상 어르신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