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소년 백신접종 강요정책 즉각 중단하라"

참교육학부모 충북지부 9일 성명서 발표
"백신패스·학교방문 백신접종 강제 안 돼"
"엄연한 자율권·학습권 침해" 철회 촉구

  • 웹출고시간2021.12.09 17:26:05
  • 최종수정2021.12.09 17:26:05
[충북일보] 청소년 백신패스 철회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9일 오후 4시 현재 33만7천 명을 웃돌고 있는 가운데 충북에서도 학부모단체가 학생들에 대한 코로나19 백신접종강요 중단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냈다.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충북지부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청소년 백신패스와 학교방문 백신접종은 강제적 접종의무화"라며 "정부는 엄연한 자율권·학습권을 침해하는 백신접종 강요정책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참교육학부모회 충북지부는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학생 확진자수가 연일 가파른 오름세를 기록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전면등교 방침을 유지하고 있는 교육당국이 방역패스와 학교방문 접종을 통해 청소년 접종에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백신 부작용에 대한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발표된 교육당국의 이 같은 백신접종 강제에 대해 학부모들은 크게 우려하고 있다"며 정부의 청소년 백신접종 패스정책 철회를 촉구했다.

참교육학부모회 충북지부에 따르면 정부는 12월 1일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률 제고 방안'을 발표하며 특별방역대책으로 청소년 방역패스 방안을 포함시켰고, '찾아가는 학교 단위 백신 접종'을 추진하고 있다.

이 단체는 "하지만 이 같은 정부의 방침은 단위학교의 실정과 학생, 학부모의 백신접종에 대한 우려를 외면한 탁상행정일 뿐"이라며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확진자수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을 소아·청소년의 낮은 백신접종률 때문이라고 전가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충북교육청은 의사와 간호사가 직접 학교를 방문하는 것이라 걱정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한 명의 의사가 적게는 수십 명, 많게는 수백 명을 진료하고 접종하는 것이 쉽지 않을 뿐더러 이런 부실한 백신 접종이 가능해서도 안 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학교 내 단체 접종은 백신 접종자와 미접종자를 공식적으로 구분해 학생들 간 불신과 갈등을 조장할 우려까지 있다"며 "학교 내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미접종 학생에 대한 원망과 우려가 왕따 등 학교폭력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높다"고 걱정했다.

참교육학부모회 충북지부는 이와 함께 "정부는 초등 6학년부터 고3까지 백신을 접종하지 않으면 방역패스 시설을 이용할 수 없게 했다"며 "이는 교과학습 학원뿐만 아니라 태권도장, 미술학원 등을 돌봄 대체시설로 이용했던 맞벌이 가정, 현장 체험학습으로 박물관, 미술관을 이용했던 교사와 학부모에게 큰 충격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학생들은 백신을 접종하지 않으면 학교 말고는 아무데도 갈 곳이 없다"며 "정부가 성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종교시설, 시장, 백화점, 마트, 숙박시설, 결혼식, 장례식, 돌잔치 등은 허용하면서 1인이 마스크 쓰고 공부하는 스터디 카페, 독서실에 대해서는 방역패스를 적용한다"고 꼬집었다.

참교육학부모회 충북지부는 이 같은 이유를 들어 "학생안전을 담보하지 못하는 백신접종 강요를 즉각 철회할 것"을 정부에 요구하고 교육부에 대해서는 "교육청별 백신 접종률 경쟁을 부추기는 찾아가는 학교단위 백신접종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