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3.09 16:43:37
  • 최종수정2021.03.09 16:43:37
[충북일보] 진천군 이월면의 육가공업체에서 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추가로 나왔다.

군은 9일 이월면 닭가공업체에 근무하는 40대 내국인 여성(진천 265번)이 지난 7일 직장의 검사 안내에 따라 지난 7일 진천성모병원을 방문해 검체 검사결과 8일 밤 11시3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같은 업체에 근무하는 러시아 국적의 30대(진천군 266번)과 60대(진천군 267번) 남성이 지난 8일 진천군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검사결과 9일 오전 6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오후 같은 곳에 근무하는 태국 국적의 30대 남성(진천 271번)도 확진판정을 받았다.

덕산읍 소재의 한 기업체에 근무하는 러시아 국적의 50대 남성(진천 268번)은 8일 외국인 전수조사 검사결과 9일 오전 6시 확진판정을 받았다.

미국에서 입국한 10대 자매 2명(진천 269번, 270번)이 지난 8일 자가격리 해제전 검체검사에서 9일 오전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진천군은 이월과 광혜원면의 육가공업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해 외국인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오는 12일까지 실시하고 있다.

외국인 전수조사 첫날인 지난 8일 1천678명의 외국인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9일은 오후 3시 현재 1천108명이 검사를 받아 모두 2천786명이 검체검사를 실시했다.

진천 / 김병학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