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19 방역패스 적용 첫날…일부 혼선

영세업자들, 일일이 확인 어렵다 민원…QR코드 기계 지원 요청
질병관리청 쿠브(QOOV)앱 실행 먹통…불만 제기
일부 백신접종 여부확인 안하는 식당 등도 존재

  • 웹출고시간2021.12.13 18:22:13
  • 최종수정2021.12.13 18:22:13

코로나19 방역패스 의무화 첫날인 13일 점심시간 전후로 질병관리청이 운영하는 백신 인증시스템 '쿠브' 오류로 식당 등에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날 청주시청 위생 지도팀 직원들이 방역패스 의무 적용을 현장 점검하고 있다.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코로나19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 적용 첫날 충북도내 지역 곳곳에서 일부 혼선이 빚어졌다.

청주시청 위생지도팀 공무원들은 13일 낮 12시부터 청주 성안길 주변 식당과 카페를 중심으로 백신패스 방역 현장 점검에 나섰다.

시행 첫날 직원들은 식당 여러 곳을 찾아 코로나19 방역수칙 안내문을 나눠주며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청주시내 한 식당은 QR코드인식기를 준비하지 못해 직원들이 일일이 손님들의 백신접종 여부를 확인하느라 진땀을 뺐다.

식당 직원 A씨는 "백신접종 여부를 한명씩 확인하는데 어려움이 많다"며 "정부방침이라 어쩔 수 없지만 그나마 손님들이 협조를 잘해줘 다행"이라고 말했다.

특히 1인 사업자들은 손님들의 백신접종 여부를 확인하느라 더 큰 어려움을 겪었다.

청주시청 위생지도팀 관계자는 "1인 사업자들은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소상공인들은 QR코드 찍는 기계설치 비용을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많이 했다"고 현장의 목소리를 전했다.

특히 이날 전국적으로 점심시간에 접속자가 몰리면서 네이버와 카카오, 쿠브(QOOV) 등 백신접종증명 애플리케이션(앱) 오류가 발생해 시민들이 식당 이용에 큰 불편을 겪었다.

청주시 상당구의 한 식당을 찾은 시민들은 백신접종증명이 더뎌지자 휴대전화를 들고 줄을 서서 기다리는 등 큰 혼선이 빚어졌다.

일부식당에서는 궁여지책으로 보건당국으로부터 받은 백신접종완료 안내문자를 보여 달라는 상황도 연출됐다. 기존 QR체크인과 안심콜 뿐만 아니라 추가로 백신접종완료 증명서 등을 확인해야 되기 때문이다.

방역패스 유효기간은 백신 2차 접종 후 6개월까지다. 6개월이 지나면 자동으로 만료되지만 3차 접종을 마치면 다시 효력이 발생한다.

방역패스 지침을 위반한 이용자에게는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사업주는 150만 원의 과태료와 함께 10일 영업정지 처분을 받는다.

손님들의 백신접종여부를 확인하지 않는 식당도 일부 있었다. 한 식당은 손님에게 QR코드와 안심콜 요청도 하지 않고, 백신접종 완료여부도 확인하지 않았다.

손님들의 자율에 맡기는 무인카페는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청주뿐만 아니라 도내 각 지역에서도 방역패스로 인한 불편과 불만이 터져 나왔다.

음성에서는 점심시간에 일부 식당에 손님이 일시에 몰리면서 질병관리청 쿠브(QOOV)앱 접촉이 지연돼 혼란을 빚었다.

식당 사장 B씨는 "손님이 점심시간에 한꺼번에 몰려 앱 접촉이 잘 안된 것 같다"며 "종전처럼 수기장부도 이용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충주에서는 방역패스 접속이 잘 되지 않자 식당을 찾은 손님들이 짜증을 내기도 했다.

제천 일부식당 등에서는 접종증명서를 다운받지 못한 손님들이 불편을 겪었다.

보은에서는 "종업원이 일일이 확인한다는 것이 사실상 어렵다"며 일부식당 업주들은 종업원을 따로 둬야 하느냐는 하소연도 내놓았다.

진천은 방역패스 확인접속이 원활하지 않자 귀찮다며 배달음식 주문이 많았다. 중국음식점의 경우 배달이 평소보다 10% 증가했다는 업주도 있었다.

옥천의 경우 큰 혼란은 없었다. 손님들은 수기장부 대신 방역패스 QR코드와 안심콜을 겸용했다. /지역종합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