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12.16 15:03:01
  • 최종수정2021.12.16 15:03:01
[충북일보] 괴산경찰서는 직원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해당 부서를 폐쇄했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확진된 가족과 밀접접촉한 직원 1명이 지난 13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어 진행된 전수검사에서 같은 부서 다른 직원 1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백신 접종을 마친 돌파감염 사례다.

나머지 직원은 전수검사에서 전원 음성이 나왔다.

확진자와 함께 근무했던 부서 직원들은 오는 23일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괴산서 관계자는 "확진자가 나온 부서를 제외한 나머지 직원은 불편이 없도록 근무일정을 조정했다"며 "추가 전수검사로 확산 방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