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진천군, 외국인 근로자 대상 코로나19 무료 전수검사

8일부터 12일까지 5일간 화랑관 선별진료소서 진행

  • 웹출고시간2021.03.07 12:53:23
  • 최종수정2021.03.07 12:53:23

진천군이 8일부터 오는 15일까지 외국인 근로자에 대해 무료 코로나19 검체검사를 실시한다. 사진은 검체검사 장면.

[충북일보] 진천군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지역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선제적 무료 전수검사를 추진한다.

7일 군 보건소에 따르면 진천군내 등록 외국인 약 5천700명과 기타 확인되지 않은 불법체류 외국인 근로자들의 검사를 위해 국비와 별도로 군비 6천910만 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다수의 검사가 진행되는 만큼 추가적인 확진자 발생을 막기 위해 진천읍에 위치한 화랑관 주차장에 별도의 이동선별진료소를 마련해 검사를 진행한다.

군 보건소는 115명의 인력을 투입, 1일 3개조로 검사반을 운영하며 풀링·개별 검사를 8일부터 오는 12일까지 진행한다.

군은 신속한 검사 진행을 위해 전 직원을 동원해 지역 457개 기업체, 농가 등을 대상으로 외국인 근로자 근무 여부를 확인했다.

이를 통해 △일반등록 대상자 2천133명 △기업체 근로자 2천213명 △농가지원근로자 300명 △기타 서비스업 근로자 1천명의 소재를 파악해 마을, 용역업체를 대상으로 홍보활동을 펼쳐 불법체류 근로자들의 검사도 적극 유도할 방침이다.

검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군 보건행정과(043-539-8791~2)로 문의하면 된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진천군내 거주 확진자 중 외국인 확진자 비율이 급속도로 높아지고 있어 예산을 신속히 확보해 선제 검사를 실시하게 됐다"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불법 체류 여부와 관계없이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만큼 지역에 거주 중인 모든 외국인 근로자분들은 기한내 선별진료소를 반드시 방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진천군은 현재까지 2만7천 건의 검체검사를 진행해 현재까지 총 247명(격리 63, 해제 182, 사망 2)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진천 / 김병학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