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3.03 15:35:21
  • 최종수정2021.03.03 15:35:21
[충북일보] 진천군 이월면의 육가공업체에 근무하는 외국인 6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군은 3일 이월면의 닭가공업체에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 695명에 대한 전수검사 결과 6명(진천 237~242번)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들중에는 20대가 2명, 30대 4명으로 모두 남성이다. 이들의 국적은 말리, 앙골라, 라이베리아, 기니(2명), 카메룬 등 각기 다르다.

확진자 6명 외에 1명은 재검사를 실시하고 1명은 불확정 판정을 받아 3일후 검체검사키로하고 모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방역당국은 확진자에 대한 이동동선을 파악하고 병상확보후 이송할 예정이다.

진천 / 김병학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