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연고 SK호크스 남자 핸드볼구단 11명 집단감염

24일 선수 8명·코칭스태프 3명 확진…9명 같은 기숙사 생활
코칭스태프 1명·행정직원 3명 검사 결과 안 나와
SK하이닉스 직원들과 연관성 조사 중…"공장 정상 가동"

  • 웹출고시간2021.03.24 17:41:29
  • 최종수정2021.03.24 17:41:29
[충북일보] 청주에 연고를 둔 SK호크스 남자 핸드볼구단이 코로나19에 집단감염됐다.

24일 충북도와 청주시 등에 따르면 이날 SK호크스선수 8명과 코칭스태프 3명(감독·코치·전력분석관 각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8일부터 순차적으로 증상을 보인 선수단은 23일 검사를 받고 이튿날 확진자로 분류됐다.

확진자 11명 중 9명은 SK하이닉스 청주공장 기숙사 4개동 가운데 1개동 1개층에서 지냈다.

2명은 자택에서 출퇴근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SK호크스에는 선수 19명이 있지만, 6명은 최근 몬테네그로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을 치른 뒤 귀국해 자가격리 중이다.

또한 선수 2명은 재활치료를 위해 서울에 있고, 외국인 선수 2명은 출국한 상태여서 선수 간 추가 전파 가능성은 없다.

나머지 코칭스태프 1명과 행정직원 3명의 진단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체력단련과 휴식을 하는 과정에서 감염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같은 기숙사를 사용한 SK하이닉스 직원들의 격리 여부는 역학조사 이후 결정된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선수들이 1인 1실을 사용하고 직원들과 다른 층을 사용해 추가 격리 대상자는 없는 상황이다. 공장도 정상 가동되고 있다"며 "회사와 방역당국이 진행 중인 역학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천55명이다.

SK호크스 남자 핸드볼구단은 지난 2016년 청주를 연고로 창단했다. 이 구단은 지난달 9일 청주에서 무관중으로 마지막 홈경기를 치른 뒤 시즌을 마쳤다.

/ 유소라·신민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시람들 - 김유근 군인공제회 이사장

[충북일보] 충북 청주 출신의 김유근 이사장. 그는 청석고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뒤 40여 년간 직업군인으로 활약했다. 이어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을 역임한 뒤 이어 지난 2월 15대 군인공제회 이사장에 취임했다. 충북을 빛낸 인물 중 한 명인 그의 취임 소감과 근황이 궁금했다. 김 이사장은 본보 인터뷰 내내 회원들을 위한 각별한 애정을 쏟아냈다. ◇군인공제회는 어떤 곳인가 "37년 전인 1984년 설립, 군인 및 군무원의 생활안정과 복지증진을 도모하고 국군의 전력향상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설립된 특별법인이다. 1984년 설립 당시 자산 224억 원과 회원 6만2천433명으로 출발해 현재(2020년 12월 기준) 자산 12조6천여억 원과 회원 17만3천여 명, 6개 사업체(대한토지신탁·한국캐피탈·엠플러스자산운용·공우이엔씨·엠플러스에프엔씨·군인공제회C&C)를 거느린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취임 소감은 "국가안보를 위해 헌신하는 17만 회원의 복지증진을 위해 일하게 된 것을 더없는 영광으로 생각하며, 동시에 막중한 책임감을 갖게 된다. 국가안보를 위해 고생하는 군 후배들을 위해 봉사해야겠다는 마음으로 이사장을 지원하게 됐다. 이사장으로서 경영을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