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진천군 외국인 대상 코로나19 전수검사 확진자 3명

8일부터 12일까지 7천787명 검사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28일까지 연장

  • 웹출고시간2021.03.14 13:18:00
  • 최종수정2021.03.14 13:18:00
[충북일보] 진천군이 군내 외국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적 전수검사를 실시한 결과 총 7천787명이 검사에 참여해 3명의 확진자가 발생(확진율 0.038%)했다.

군 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화랑관 주차장에 마련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관내 기업체, 농가, 서비스업 근로자를 포함한 전체 외국인을 대상으로 검체검사를 완료했다.

이에 앞서 군은 지난 달 설 연휴 이전 1명에 불과했던 외국인 확진자가 연휴 이후 3월 1일까지 불과 보름 만에 21명으로 늘어난 것을 심각하게 판단하고 신속히 전수검사를 진행해 3명의 감염자를 찾아낼 수 있었다.

확진자도 가장 많은 감염자가 발생한 관내 육가공업체 자가격리 근로자 중에서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외국인 감염이 지역 전반에 확산돼 있지 않을까 우려했던 군 보건당국은 한숨을 돌리게 됐다.

군은 추가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전수검사에 참여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17만장의 마스크를 지급했다.

군은 임시 선별진료소 운영을 지난 12일 마감했으나 주중에 방문이 어려웠던 근로자들과 일반인들의 신속한 검사 진행을 위해 보건소 선별진료소 운영 인력을 보강해 검사를 지속한다.

지난 2일 발표했던 진천형 강화된 사회적거리두기 1.5단계도 당초 14일에서 28일까지로 시행 기간을 연장한다.

이에 따라 △100인 이상 모임, 행사 △관내 실내체육시설, 도서관 등 공공시설 △경로당 △사회복지시설 등의 운영 금지가 계속된다.

군을 포함한 모든 기관, 단체, 기업의 직원회의에서나 방문객을 대상으로 하는 음료 제공 금지와 외국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위생수칙 미준수 심야 모임 단속도 실시한다.

군 관계자는 "전수검사에서 예상보다 적은 외국인 확진자가 발생해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전수조사를 계기로 지역내 산발적 확진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선제적 고위험시설 전수검사 지속 추진은 물론 군민 안전 경각심 유지를 위한 위생수칙 홍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천군은 현재까지 3만8천건의 검체검사를 진행해 13일까지 총 276명(격리 65, 해제 209, 사망 2)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진천 / 김병학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