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 이틀 새 교회발 19명 무더기 확진

9일 확진 13명 등 감염 확산세에 겨울왕국 제천페스티벌 전면 취소

  • 웹출고시간2021.12.09 13:15:52
  • 최종수정2021.12.09 13:15:52

이상천 제천시장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브리핑을 갖고 있다.

[충북일보] 예배 후 식사를 함께 한 제천의 한 교회에서 이틀새 코로나19 감염자 19명이 무더기로 나와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9일 제천시에 따르면 전날과 이날 이 지역에서는 A교회 관련 19명, 공공기관 관련 4명, 개인병원 관련 3명, 사적모임 10명 등 40명의 확진자가 쏟아졌다.

이중 제천시 의림대로에 위치한 한 교회에서 전날 오전 5명(가족 포함)에 이어 오후 6명, 9일 오전 8명 등이 확진됐다.

신도가 45명인 이 교회는 예배 후 신도가 함께 모여 식사를 하는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회발 감염자 외에 제천 737번과 접촉한 20대 3명, 요양보호사인 60대, 격리 중이던 50대가 확진자에 포함됐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9일 오전 브리핑에서 "집단 감염의 큰 줄기는 잡은 것으로 보이나 오늘 요양보호사 1명이 확진되며 요양센터를 중심으로 광범위한 조사와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불안의 연속이지만 반드시 차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A교회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는 다른 교회와는 달리 예배 후 신도가 모여 함께 식사하는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지적한 뒤 "모든 시민은 코로나19 백신 3차접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천시는 최근 이어지는 집단 감염 여파로 오는 24일 개막 예정인 겨울왕국제천페스티벌을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