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종합>청주 어린이집 집단감염 또 나와

지난 6일 첫 확진자 발생 후 가족·원생 연쇄 감염
학교 관련 집단간염·돌파감염 지속

  • 웹출고시간2021.12.08 17:32:54
  • 최종수정2021.12.08 17:32:54
[충북일보] 청주시 흥덕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학부모들의 불안을 키우고 있다.

8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6일 흥덕구 소재 어린이집 원생이 발열 증상으로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가족 2명이 확진된 데 이어 이날 전수검사 과정에서 5명의 감염이 추가로 확인됐다.

5명 중 3명은 발열, 코 막힘, 기침 등의 증상이 있었고 2명은 증상이 없었다.

이날 상당구와 서원구 소재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도 늘고 있다.

상당구 어린이집 특별활동 강사 관련 누적 확진자는 원생 31명, 가족 25명, 직원 3명 등 총 59명이다.

서원구 소재 어린이집에서도 확진자는 원생 12명, 가족 21명, 직원 6명 등 총 39명이 됐다.

청원구의 한 초등학교는 1명이 추가돼 전체 16명으로 늘었다.

제천은 모 초등학교 관련 확진자 5명이 추가돼 누적 감염자는 7명이 됐다.

보은에서는 모 중학교 관련 10대 1명이 확진되며 누적 감염자는 12명이다.

증평은 모 어린이집과 관련해 40대가 감염돼 누적 9명이 됐다.

도내에서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58명이 코로나19에 신규 확진됐다.

이들 중 32명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돌파감염'이다.

44명은 기존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됐다.

나머지 14명의 감염경로는 밝혀지지 않았다. 12명은 증상발현으로 검사를 받고 확진됐고 2명은 무증상 선제검사를 받고 감염이 확인된 경우였다.

도내 누적 확진자는 9천435명이 됐다.

이날 청주에서는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도 1명 나왔다.

80대 A씨는 지난달 30일 코로나19 확진된 후 지난 1일부터 청주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누적 사망자는 96명이 됐다. / 안혜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