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일자리 구합니다"…코로나 백수들 깊은 한숨

정부, 민간체육시설 등 휴업 강력 권고
강사·프리랜서 등 비자발적 실업자 급증
공연·행사 줄취소에 문화예술계도 비상

  • 웹출고시간2020.03.24 20:54:19
  • 최종수정2020.03.24 20:54:19

청주지역 대다수의 민간체육시설이 정부의 권고로 휴업을 하거나 이용자 급감으로 인해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를 보이고 있다. 24일 청주시의 한 헬스장이 이용자가 없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유소라기자] "당장 알바라도 하지 않으면 생활이 어려워요. 채용 공고가 나오는 대로 지원하고 있지만 이 마저도 하늘의 별 따기네요."

필라테스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조모(35·청주시 흥덕구)씨는 졸지에 비자발적 실업자 신세가 됐다.

청주에서만 7개 지점을 운영 중인 대규모 필라테스 전문센터에 취업한 지 반년 만에 코로나19가 발발하면서다.

1대 1 개인 수업이나 5대 1 소규모 수업이 종종 있던 지난달에는 100만 원 가량의 '반토막' 월급이라도 손에 쥐었지만, 이달 조씨의 수입은 '0원'이다.

조씨는 "당장 아파트 대출금과 생활비를 충당하기 위해 마이너스 통장을 사용하고 있는데 언제 바닥날 지 두렵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예체능계엔 일자리를 잃거나 무급 휴가에 들어간 이른바 '코로나 백수'들이 늘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청주지역 다수 민간체육시설이 정부와 시의 권고에 따라 2주에서 3주째 휴업하고 있다. 운영 중인 시설의 경우 이용자가 50~80%까지 급감해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다.

퍼스널트레이닝(personal training)을 생업으로 했던 헬스장 트레이너들 역시 수입이 끊겨 생활고를 겪고 있다.

청주의 한 헬스장에서 트레이너로 일하는 남모(32)씨도 최근 '코로나 백수'가 됐다.

정부와 지자체가 지난 22일부터 오는 4월 5일까지 보름간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하기로 하면서 남씨가 일하는 헬스장도 휴업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남씨는 "헬스장 트레이너들은 급여 구조가 기본급 약간에 PT 수업을 통한 매출 인센티브로 이뤄져 있어 PT 수업을 많이 해야 돈을 벌 수 있는 구조"라며 "휴업 전부터 코로나19로 인해 PT 수요가 뚝 떨어져 수입이 절반 이상이 날아갔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아예 2주간 휴관에 들어가면서 무급 휴가를 받게 된 셈"이라며 "단기 택배 알바를 알아보는 중"이라고 하소연했다.

지역 문화예술인들도 공연과 강연이 줄취소되면서 벼랑으로 내몰리고 있다. 2~3월 대부분의 공연·행사는 취소됐고, 앞으로 4월 일정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이들에게 주는 생계의 위기감은 특히 크다. 비정기적인 지역 행사와 공연에 수입의 상당 부분을 의존할 수밖에 없는 탓이다.

전업 연극배우인 김모(42)씨는 생계 수단으로 삼던 문화예술강좌사업이 모두 미뤄지면서 올해 수입이 들어올 길이 막혔다.

김씨는 "전업의 특성상 학기 중 강좌 수입으로 1년을 겨우 버텨왔는데 이것 마저 끊기면서 전혀 수익이 없는 상황"이라며 "주변의 전업 예술인들 대부분 상황이 비슷하다"고 전했다.

이처럼 소득이 급격하게 줄거나 백수가 된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여전히 이들을 위한 대책은 부족해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다양한 지원책이 논의되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과 달리 정부와 지자체의 대책 논의에서 뒷전으로 밀리면서다.

실제 예체능계 '코로나 백수'들은 정부가 휴업수당 일부를 지원해주는 고용유지지원금이 정규직 일부에게만 적용돼 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경우가 많지 않다. 충북도가 24일 발표한 '충북형 긴급재난 생활비' 지원 대상에도 포함되지 않았다.

이에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해진 이들을 도울 수 있도록 긴급 복지 지원 자격요건을 넓게 해석하고 예산을 늘려 코로나19로 피해를 받은 이들이 시급히 도움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시 관계자는 "24일 도와 각 시·군이 50%씩 분담해 중위소득 100% 이하 저소득 가구에 1천55억 원 규모의 '긴급재난 생활비'를 지원하기로 했다"면서 "프리랜서 강사 등 특정계층에 대해서는 별도 지원 대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