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종합>괴산 교회발 확진자 청주서도 발생

충북도, 방역수칙 위반 확인 시 목사·신도 과태료 부과
직장·학교 n차 감염 이어져 누적 2천395명

  • 웹출고시간2021.04.14 18:14:55
  • 최종수정2021.04.14 18:14:55
[충북일보] 14일 괴산 교회발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진자가 청주에서 추가되는 등 충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1명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청주 7명, 제천 1명, 증평 1명, 진천 2명이다.

도에 따르면 청주에 사는 40대가 증평 확진자 A(충북 2365번)씨와 접촉한 뒤 감염됐다.

A씨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괴산군 문광면 모 교회와 연관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교회 관련 확진자는 모두 20명으로 늘었다.

도는 해당 교회에서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실이 확인되면 예배 참석자는 10만 원, 목사에게는 3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전날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60대 확진자 B씨와 관련된 n차 감염도 발생했다.

청주 모 은행 조리원인 B씨의 비동거 가족 1명과 직장 동료 4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은행 직원들이 구내식당에서 접촉했을 것으로 보고 감염경로를 찾고 있다.

청주 모 대학교 20대 학생도 같은 학교 학생에게 n차 감염됐다.

지난 12일 첫 확진자(안동시 226번)가 나온 뒤 청주 거주 학생 3명이 차례로 확진됐다.

지난 13일 파키스탄에서 입국한 30대 외국인도 이날 무증상 상태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제천에서는 지난 11일 인후통, 두통 등의 증상으로 검사를 받은 20대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진천에서는 경기도 화성 확진자의 가족인 70대와 80대가 감염됐다. 이들은 특별한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

증평에서는 기존 확진자를 접촉한 20대 외국인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다. 이로써 충북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2천395명으로 늘었다. / 신민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첫 하늘길 여는 '에어로케이' 강병호 대표 인터뷰

[충북일보]강병호(사진) 에어로케이 대표는 "모든 항공사가 힘든 시기지만 에어로케이는 정식 취항까지 우여곡절과 힘든 일이 많았다"며 "지역에서도 기대가 많고, 지역 도민과 지역 사회에 책임져야 하는 사회적 책임 측면에서 이번 취항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쉽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도민과 많은 관계자분들의 도움 덕분에 정식 취항이 가능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에어로케이는 AOC 심사 기간만 2년 2개월이 소요되면서 면허 취득 당시 자본금(480억 원)이 대부분 잠식된 데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자본금 확충이 늦어지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강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AOC가 2년 가까이 소요됐다. 앉은자리에서 자본금을 까먹는 결과가 초래됐고, 시장에 진입한 이후에도 코로나19로 자금 회수가 어려운 상황이다"라며 "그러다보니 자본금 관련해 아직까지 어려운 부분이기는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는 어려움을 타개하고자 자구 노력과 유상증자 등을 통한 자구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조만간에 가시적인 성과가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어려움을 딛고 새 출발을 시작한 만큼 에어로케이에 대한 충북도와 도민들의 기대감이 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