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식약처, 아스트라제네카社 코로나19 백신 국내 최초 허가

점검위, 보고된 이상사례 관련
"일반적 현상 전반적 양호" 판단
65세 이상 노인은 신중히 사용

  • 웹출고시간2021.02.10 17:45:07
  • 최종수정2021.02.10 17:45:07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10일 식약처에서 ㈜한국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한국아스트라제네카코비드-19백신주'에 대한 조건부 허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한국아스트라제네카가 허가 신청한 코로나19 백신 '한국아스트라제네카코비드-19백신주'에 대해 추가 임상시험 결과 등을 제출하는 조건으로 허가했다.

안전성 문제가 제기된 65세 이상 고령자에 대해서도 접종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사용상의 주의사항에 '65세 이상의 고령자에 대한 사용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기재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

식약처는 10일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최종점검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결정사항을 발표했다.

최종점검위원회는 해당 백신의 안전성과 관련해 보고된 이상사례 대부분 백신 투여와 관련된 예측된 이상사례로 전반적으로 양호하다고 판단했다.

안전성 평가는 영국(1·2상, 2·3상)·브라질(3상)·남아프리카공화국(1·2상) 등 4건의 임상시험에 18세 이상 대상자 2만3천745명(백신군 1만2천21명·대조군 1만1천724명)에 대해 이뤄졌다. 65세 이상 고령자는 2천109명(8.9%)이다.

그 결과, 일반적으로 매우 흔하게 나타난 이상사례는 주사부위 통증·압통·멍·온감·발적·피로·두통·근육통·권태·열감 등으로 대부분 경증에서 중간 정도 수준이었다. 이는 백신 접종 후 며칠 내 소실됐다.

다만, 횡단성 척수염을 포함한 신경계 관련 이상사례 발생에 대해서는 허가 후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식약처는 앞으로 보고되는 이상사례에 대해서는 허가사항 등에 추가 반영할 계획이다.

해당 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면항원 유전자를 침팬지에게만 감염되는 '아데노바이러스'에 넣어 배양 생산한 뒤 사람 세포 안으로 전달하는 바이러스벡터 백신이다.

전달된 코로나 항원 유전자는 체내에서 항원 단백질을 합성해 주화항체의 생성을 유도하게 되고,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입했을 때 바이러스를 중화해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약의 효능·효과는 18세 이상에서 코로나19 예방으로, 용법·용량은 0.5㎖씩 4~12주 이내 2회 근육주사 하는 것이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코비드-19백신주는 한국아스트라제네카가 국내 제약사인 SK바이오사이언스에 위탁해 제조하는 제품으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허가받은 코로나19 백신이다. 유럽(EMA)·영국 등 50개 국가에서 조건부 허가 또는 긴급사용승인을 받았다.

앞서 지난 1월 4일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식약처에 해당 백신에 대한 허가를 신청한 바 있다.

식약처는 제품이 허가된 뒤에도 진행 중인 임상시험 결과가 가능한 빠르게 제출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2021설특집]변광섭 청주문화원 이사 인터뷰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로 설 명절에도 가족간 만남이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민족대이동'이 벌어지고 있다. 설날 가족들이 모여 차례를 지내고 세배를 하며 새뱃돈을 주고 받고, 성묘를 한다. 다만, 과거에 가족들과 떠들썩하며 윷을 놀고 연을 날리던 모습보다는 각자 방에서 핸드폰만 쳐다보고 있는 모습들이 요즘 우리의 설 풍경이다. 이처럼 명절 민속놀이를 비롯해 여러 세시풍속들은 퇴색되고 단절된 경우가 많다. 변광섭 청주문화원 이사는 "기존의 관습과 고정관념에 집착할 것이 아니라 우리 고유의 세시풍속을 새로운 전략으로 이어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운을 뗐다. 변 이사는 "우리 고유의 세시 풍속을 지역 마을 단위를 중심으로 특화시켜야 한다"며 그 방법으로 '지방화', '디지로그', '콘텐츠'를 이야기했다. 변 이사는 '지방화'에 대해 "아랫집 윗집으로 마실가던 문화가 지구촌을 무대로 여행을 다니던 글로벌 시대로 변화했다"며 "이후 코로나19 사태는 나라간 국경을 봉쇄했고 다시 국내에서 지역간 이동을 하도록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을 지역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그 지역만 가지고 있는 문화가 중요해졌다"며 "마을 속 골목길과 마을만이 가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