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 백신 주사 맞겠다"…세종·충청서 '4명 중 3명'

"백신 신뢰한다" 전국 42%…1위인 충청권도 52% 불과
문 대통령 등 고위 공직자 공개 접종에도 불안한 국민들
우리나라 인구 대비 접종률은 1.78%…146개국 중 94위

  • 웹출고시간2021.04.03 12:33:33
  • 최종수정2021.04.03 12:33:33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 뉴시스
[충북일보] 일반인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달 들어 전국에서 시작됐다.

하지만 정부가 무료로 제공하는 백신 주사를 맞겠다는 사람은 세종·충청(충청권) 주민 가운데 75%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도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충청권도 52%에 그쳤다.

문재인 대통령·정세균 국무총리 등 고위 공직자들의 공개 접종에도 불구하고 백신의 안전성을 불신하는 국민이 많다는 뜻이다.
ⓒ 한국갤럽
◇백신 신뢰도는 지난주보다 오히려 떨어져

한국갤럽은 만 18세 이상 국민 1천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30일~이달 1일 실시한 4월 1주 여론조사 결과(신뢰수준 95%,오차범위 ±3.1%p)를 2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백신을 신뢰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지난주(44%)보다 오히려 2%p 떨어진 42%였다.

권역 별로는 △충청(세종, 대전,충남·북) 52% △호남(광주, 전남·북) 50% △서울 46% △대구·경북 40% △인천·경기 39% △부산·울산·경남 37% 순이었다.

연령대 별로는 △40대(52%) △50대(45%) △30대·60대 이상(각 42%) 순으로 높은 반면 18~29세는 30%로 가장 낮았다. 여성(37%)이 남성(46%)보다 크게 낮았다.

직업 별로는 자영업자가 49%로 가장 높았고, 학생은 27%로 최저였다.

정치적 성향 별로는 △진보층(57%) △중도층(42%) △보수층(37%) 순으로 높았다.

문 대통령 직무에 대한 긍정 평가자(69%)가 부정 평가자(30%)의 2배가 넘는 점도 눈길을 끈다.

이번 조사에서 대통령 지지율은 △호남(56%) △서울(35%) △충청(33%) △인천·경기(31%) △부산·울산·경남(26%) △대구·경북(16%) 순으로 높았다.

전국 평균 지지율은 2017년 5월 취임 이후 가장 낮은 32%였다.
ⓒ 한국갤럽
또 전국적으로 '백신 주사를 맞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71%로, 3주 연속 변동이 없었다.

권역 별로는 △호남(79%) △충청(75%) △서울(73%) △인천·경기(70%)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각 69%) 순으로 높았다.

또 나이가 많을수록 비율이 높았다.

60대 이상은 82%인 반면 18~29세는 49%에 그쳤다.

갤럽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등의 공개 접종도 정부에 비판적 입장에 있는 국민들 사이에서 일고 있는 (안전성) 논란은 가라앉히지 못 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체 응답률이 16%(총 통화자 6천313명)인 이번 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세계 주요 국가 백신 접종률(1회 이상 접종 인구 비율).

ⓒ 아워월드인데이터(ourworldindata.org)
◇한국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세계 하위권

영국 옥스퍼드대학은 세계적 주요 현안을 통계 자료로 소개하는 사이트인 '아워월드인데이터(ourworldindata.org)'를 운영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4월 1일(영국 런던 시간) 기준 한국의 백신 접종률(1회 이상 주사를 맞은 적이 있는 국민 비율)은 1.78%였다.

집계 대상에 포함된 세계 146개국 가운데 바하마(중앙 아메리카 쿠바 북동쪽에 있는 작은 섬나라)와 함께 94위에 그쳤다.

같은 아시아 국가에서 일본(0.71%·109위)보다는 순위가 높았으나 △부탄(54.84%·5위) △스리랑카(4.30%·81위) △인도(4.29%·82위)보다도 낮았다.

세계 국가 별 접종률은 △지브롤터(94.21%) △세이셸(65.21%) △포클랜드 제도(62.79%) △이스라엘(60.68%) 순으로 높았다.

큰 나라 중에서는 영국이 45.88%로 8위, 미국은 29.77%로 19위를 차지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임용환 충북경찰청장

[충북일보] 자치경찰제 시행·국가수사본부 창설 등 경찰개혁이 가속화하고 있다. 경찰조직은 변화의 기로에 놓였다. 현재 충북지역에서는 자치경찰제 시행을 앞두고 다소 시끄러운 모양새다. 경찰개혁 원년을 맞아 고향에서 충북경찰의 수장을 맡고 있는 임용환(57·경찰대 3기) 충북경찰청장을 만나 소회를 들어봤다. ◇고향으로 금의환향한 지 8개월여가 흘렀다. 소회는. -도민들께서 집중호우로 어려움을 겪을 때 안타깝고 무거운 마음으로 부임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취임 8개월 차에 접어들었다. 경찰생활을 시작한 충북에서 치안책임자로서 봉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에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 사명감과 책임감도 많이 느낀다. 충북은 현재 여러 지표상 안정적 치안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체감안전도 조사와 치안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역대 최고점을 기록했다. 외부청렴도 조사에서도 전국 시·도경찰청 중 1위를 달성했다. 높은 질서의식을 바탕으로 경찰활동에 적극 협조해주는 도민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치안책임자로서 늘 감사하다. ◇직원들의 이름과 얼굴을 외우는 것으로 유명하다. 어디까지 외웠고, 이유는. -동료직원들과 소중한 인연을 기억하기 위해 이름을 외우려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