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일상 되찾기 위한 첫걸음 영동군, 코로나19 백신접종 시작

  • 웹출고시간2021.03.01 14:26:32
  • 최종수정2021.03.01 14:26:32

영동군의 한 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 영동군은 질병관리청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시행계획'에 따라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우선 시작했다.

군에 따르면 1차 백신접종은 지역내 요양병원 3개소와 10개 요양시설의 종사자 및 65세 미만 입원환자 361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앞서 군은 요양병원·시설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중 이번 접종대상인 65세 미만자 총 367명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동의여부를 파악했으며, 그 결과 대부분인 98%, 361명이 접종에 동의했다.

이번 접종에 사용될 백신은 냉장보관 백신 아스트라제네카로 총 2회 접종이 필요하며 1차 접종 후 8~12주의 간격을 두고 2차 접종을 실시하게 된다.

25일부터 28일까지 유통업체를 통해 2차례에 걸쳐 보건소 등에 공급받았다.

요양병원의 경우 의료기관 내에서 자체접종하고 요양시설 등은 위탁의료기관에서 방문 접종하거나 보건소에 내소해 접종하면 된다.

3개소 요양병원 192명은 2월26일부터 3월 8일까지, 10개소 요양시설 169명의 접종 대상자는 3월 2일부터 8일까지 예방접종을 실시하게 된다.

군은 안전한 접종을 위해 부군수를 단장으로 한 코로나19 예방접종 시행 추진단과 지역협의체를 구성하고, 접종 시 나타날 수 있는 이상 반응에 대처하기 위해 신속대응팀을 구성해 운영하는 등 철저한 준비를 마쳤다.

이선호 코로나19 예방접종 시행 추진단장은 "오랜 기다림 끝에 잃어버린 일상을 되찾기 위한 예방접종이 시작됐다"라며 "코로나19 집단면역 확보와 군민들의 소중한 일상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대상 군민들도 예방접종에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군은 3월부터는 정부 백신 공급 일정에 맞춰 요양병원, 요양시설에 이어 질병관리청에서 정한 우선순위에 따라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코로나19 대응요원 등 예방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영동 / 손근방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종구 ㈜바이오톡스텍 대표 "열정·에너지 있는 한 끊임없이 도전"

[충북일보] "지난 31년간의 교직 생활을 무사히 마쳤다는 안도감이 듭니다." 강종구(67·바이오톡스텍 대표) 충북대 수의대 교수는 31년간의 교직생활을 마치며 담담하게 말했다. 강 교수는 수의대 교수이자 비임상CRO기업인 ㈜바이오톡스텍 대표다. 개척자로서의 길을 걸어온 그는 젊은 학생들에게 '도전하라'고 이야기한다. 강 교수는 1990년 충북대 수의학과 신설 당시 신임교수로 부임했다. 실험실에 현미경 조차 없던 곳에서 시작한 그는 "신설학과의 열악함이 저를 더 강하게 만들었다"며 "한편으로는 신설학과에서 시작했기 때문에 또 많은 기회를 끄집어 낼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회고했다. 이후 김대중 정부들어 대학교수의 벤처 창업이 장려되며 2000년 국내 최초의 민간 CRO(비임상위탁연구기업)에 도전했다. CRO는 계약연구기관으로 의약품, 건강기능식품, 화학물질 등 신물질을 탐색, 개발하는 과정에서 요구되는 다양한 연구개발 용역을 수행하는 연구개발 전문기업이다. 교수 생활도 창업도 도전의 연속이었던 강 교수는 "대학에서 배우는 학문도 중요하지만 현장에서 직접 부딪히며 배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의학과를 전공해 바이오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