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서 변이 바이러스 2건 확인…지역 전파 가능성 낮아

에티오피아·아랍에미레이트 입국자 2명 변이 바이러스 감염
표본 조사로 확인…자가격리 중 확진돼 전파 가능성 낮아
추가 감염자 있을 수도…해외입국자 전수조사 필요

  • 웹출고시간2021.02.23 17:55:38
  • 최종수정2021.02.23 17:55:38
[충북일보] 충북에서도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2명이 나온 것으로 뒤늦게 확인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감염자 모두 해외에서 입국한 뒤 자가격리 중 확진됐지만 표본 조사를 통해 확인된 결과인 만큼 추가 감염자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어서다.

23일 충북도에 따르면, 질병관리청은 지난달 6일 에티오피아에서 온 40대 A(충북 1천481번)씨와 지난 9일 아랍에미레이트에서 온 50대 B(충북 1천626번)씨에게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전날 도에 알렸다.

입국 직후 자가격리에 들어간 집이 청주인 A씨는 지난달 19일 격리 해제 전 받은 진단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

집이 보은인 B씨는 입국 당시 실시한 검사에서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자가격리 상태에서 확진돼 지역 내 접촉자는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여러 경로로 전파된 도내 감염자가 더 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실례로 얼마 전 A씨와 B씨에 대한 바이러스 샘플 분석이 이뤄졌을 당시 방역당국은 영국, 남아공, 브라질에서 온 입국자에 대해서만 전수조사를 벌였다.

그 외 국가는 입국자의 10%를 표본으로 삼아 조사를 벌여 나머지 90%의 변이 감염 여부는 확인하지 못했다.

국내에서 처음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보고된 지난해 10월부터 현재까지 도내 해외입국 확진자는 57명에 이른다.

자가격리 수칙 위반이나 의료진 접촉을 통해 변이 바이러스가 퍼질 위험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해외입국자의 변이 감염 여부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도 관계자는 "변이 바이러스 검사는 질병관리청이 도맡고 있어 지자체가 관여할 수는 없다"며 "최근 질병관리청이 아랍에미레이트와 아프리카 대륙에서 온 입국자도 전수조사 대상에 포함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기준 국내에서 확인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128명이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장부식 씨엔에이바이오텍㈜ 대표

[충북일보] "세계 최고의 제품을 만들어 최고의 업체가 되는 것이 목표다." 장부식(58) 씨엔에이바이오텍㈜ 대표는 '최고'라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기업인으로서 '치열한 길'을 밟아왔다. 장 대표는 2002년 12월 동물·어류·식물성 '저분자 콜라겐 펩타이드' 제조 업체인 씨엔에이바이오텍을 설립했다. 1980년대 후반 화학관련 업체에 입사한 이후부터 쌓아온 콜라겐 제조 기술력은 그 당시 이미 '국내 톱'을 자랑했다. 씨엔에이바이오텍이 설립되던 시기 국내 업계에선 '콜라겐'이라는 단어조차 생소했다. 콜라겐은 인체를 구성하는 단백질 성분으로 주름을 개선하고 관절 통증을 완화하는데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장 대표는 '콜라겐을 녹이는' 특허를 냈다. 고분자 상태인 콜라겐은 인체에 흡수되지 않는다. 인체에 쉽게 흡수될 수 있도록 저분자화, 쉽게 말해 '녹이는' 게 기술력이다. 장 대표는 콜라겐과 화장품의 관계에 집중했다. 화장품은 인체에 직접 닿는다. 이에 콜라겐을 쉽게 흡수시킬 수 있는 것은 화장품이라고 결론내렸다. 장 대표는 "2005년 말께부터 '보따리 짊어지고' 해외 마케팅에 나섰다. 당시 어류에서 콜라겐을 추출하는 기술을 갖고 1년에 15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