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기업체서 잇따라 확진…집단감염 공포

청주 SK하이닉스·보은 한화사업장 직원 2명 감염
대전 IEM국제학교 입소 충주 학생 3명 확진…대전 확진자로 분류
충북 누적 확진자 1천519명·사망자 53명

  • 웹출고시간2021.01.25 20:28:24
  • 최종수정2021.01.25 20:28:24
[충북일보]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잠잠했던 충북에 집단감염 공포가 고조되고 있다.

도내 기업체에서 잇따라 확진자가 나오고, 최근 확진자가 다수 쏟아진 대전 IEM국제학교를 찾은 충주 학생들이 감염되는 등 새로운 집단감염 가능성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25일 도에 따르면 이날 청주에서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중 2명은 SK하이닉스 청주 공장 사무동에 근무하는 30대 A씨와 보은 한화사업장 연구소 직원 30대 B씨다.

A씨는 전날 배우자의 확진 소식을 듣고 진단검사를 받았으며 특별한 증상은 없었다.

B씨는 지난 21일부터 발열과 두통 증상을 보였다.

이들의 직장 내 접촉자는 각각 10여 명 규모로, 두 업체는 이들이 다녀간 장소에 대해 소독조치를 마쳤다.

대전 IEM국제학교에 입소한 충주 거주 중학생 1명과 고등학생 2명의 감염 사실도 확인됐다.

이들은 지난 10일 이 학교에 입소한 뒤 양성 판정을 받을 때까지 그곳에서 지내 대전 확진자로 분류됐다.

따라서 도내 전파 가능성은 없다.

도 관계자는 "전체적인 확산 추이는 안정적이지만 집단감염 위험이 사라지지 않고 있어 안심할 수 없다"며 "사람이 많은 곳을 피하는 등 대면접촉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천519명, 사망자는 53명이다.

한편, 청주시는 숨은 감염자를 찾기 위해 이날부터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가구당 1명씩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