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10번째 확진자 발생…8번 확진자 아내

딸 이어 추가 감염…도내 확진 37명

  • 웹출고시간2020.03.23 09:39:07
  • 최종수정2020.03.23 09:39:07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충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또 발생했다.

20일부터 사흘 연속 확진자 발생이며, 지난달 25일 이후 이 지역의 10번째 확진 사례다.

23일 충주시에 따르면 금가면에 거주하는 A(57·여)씨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전날 밤 '양성' 통보를 받았다.

A씨는 지난 21일 확진 판정을 받은 통근버스 운전자 B(59)씨의 아내이자 22일 '양성'이 나온 치과 근무자 C(33·여)씨의 친정어머니다.

A씨는 사위와 함께 목행동에서 막창집을 운영해 왔고, 딸도 쉬는 날이나 퇴근 후 홀서빙 일을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남편의 확진 판정 당일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하지만 검사 결과 양성과 음성의 경계가 불분명해 지난 22일 오전 재검사를 받았고, 이날 밤 확진자로 최종 판정됐다.

보건당국은 병원 입원 조처와 함께 A씨 이동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내부에 폐쇄회로(CC)TV가 없는 막창집 손님 중 밀접 접촉자도 찾고 있다.

보건당국은 특히 이들 가족의 감염 경로를 파악하는데 행정력을 모으고 있다.

이들 3명은 신천지와는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37명으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괴산 11명, 충주 10명, 청주 9명, 음성 5명, 증평·단양 각각 1명이다.

이들 가운데 9명은 완치돼 퇴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