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군, 가족돌봄휴가 분위기 조성 집중

관내 133개 기업체 방문, 가족돌봄휴가 적극 권장

  • 웹출고시간2020.03.11 11:15:55
  • 최종수정2020.03.11 11:15:55

영동군 직원들이 관내 한 업체 대표를 만나 근로자들의 돌봄휴가 권장 홍보를 하고 있다.

ⓒ 영동군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영동군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휴원 및 개학이 22일까지 연기됨에 따라 가족돌봄휴가 분위기 조성에 나섰다.

군은 지난 3월 2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관내 133개 기업체와 10개 유관기관을 방문해 긴급하게 자녀를 가정에서 돌봐야 하는 근로자들이 휴가를 원활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독려했다.

돌봄 공백의 근본적 해소는 사회적 분위기와 기업에서의 분위기 등이 함께 변화할 때 가능하기에 이 같은 홍보활동을 추진했다.

현재 영동군에는 가족 돌봄이 필요한 기업체 근로자는 104명이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특정 업종에 국한되지 않고 다수의 기업이 경영의 애로사항이 나타나고 있지만, 근로자의 가정 내 안정이 기업의 생산성과 직결되므로 이 점을 강조했다.

사업주 대부분이 근로자 본인 희망시 가족돌봄휴가를 허용해 출근 때문에 휴원한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는 맞벌이 부부의 불안감을 해소하겠다는 입장을 표했다.

이와 함께 군은 가족돌봄휴가가 여의치 않는 근로자들과 보육이 어려운 군민들을 대상으로 어린이집과 힘을 모아 세심한 관리 속에 긴급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관내 16개소 어린이집의 617명의 원아 중 108명과 방과후돌봄이 필요한 지역아동센터 9개소 37명의 아동들을 긴급 돌봄서비스로 돌봄 공백을 해소하고 있다.

무엇보다 군은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 차원의 어린이집 휴원, 초등학교 개학 연기로 돌봄 공백이 우려되고 있지만 지역 학부모들이 불편함 없이 안전하게 보육 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족돌봄휴가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근로자들이 휴가를 원활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사업주들을 지속적으로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24시간 방역 비상근무 체제와 역학조사반을 유지하며, 강력하고 효과적인 방역대책으로 지역사회 사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영동 / 손근방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②미래통합당 윤갑근(청주 상당)

◇경선 없이 단수후보로 선출된 소감은 "한마디로 무한 책임감을 느낀다. (정우택 의원이) 4선 의원, 충북지사, 장관까지 하신 분이어서 체급이 딸린다는 평가가 있었다. 초반부터 생각해서 구도를 잡아간 부분은 결국 정치가 엄청난 불신을 받고 있다는 것이었다. 청주는 여야를 떠난 다선 의원에 대한 피로감과 실망감이 컸다. 변화와 혁신을 원하는 것이 청주는 더 심할 수 있는 구도에서 기존의 정치를 바꿔야 한다는 확고한 믿음 있었다. 수사라는 게 처음에 작은 단서로 시작한다. 수사가 완결되기까지 엄청 힘든 과정이 있다. 상대방 저항도 세고, 그런 면에서 저는 훈련된 나름대로 장점이 있다. 제가 가진 능력이 이 시대에 필요한 능력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권심판, 지금상황을 분석하는 것이 선결이다. 집권 3년 가까이 됐는데 분석해보면 초창기에는 적폐세력에 몰두하고 잘못된 정책방향, 예를 들면 주 52시간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탈원전, 소득주도성장, 이런 문제로 전반기에는 나라를 분열시키고 혼란스럽게 하며 정의와 공정은 실종시켜가는 과정, 경제를 파탄시켜 나가는 실정이었다. 급기야는 공정과 정의가 완전히 무너진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