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 90대 최고령 확진자 완치…기저질환 앓아 퇴원은 보류

지난 27일 괴산 첫 코로나19 확진자 완치돼 귀가

  • 웹출고시간2020.03.29 14:21:44
  • 최종수정2020.03.29 14:21:44
[충북일보 주진석기자] 괴산지역 90대 최고령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완치됐다.

괴산군은 2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온 A씨(91·여)가 완치됐다고 밝혔다.

장연면 오가리에 사는 A씨는 지난 6일 확진 판정을 받고 충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다만 A씨는 완치됐지만 기저질환을 앓고 있어 퇴원이 보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7일에는 괴산의 첫 코로나19 확진자 B씨(84·여)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B씨는 이달 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중앙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다.

발열과 호흡기 증상을 보인 B씨는 괴산군보건소 선별진료소가 검체를 채취, 의뢰한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괴산에서는 지난 4~10일 사이 총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나머지 확진자 5명은 청주·충주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괴산 / 주진석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⑭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⑭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이번 선거 어떤 각오로 임할 것인가 "당선된 지 1년 9개월 지났다. 의정활동에 대한 평가를 받는 입장이기 때문에 좀 더 조심스럽다. 유권자들을 만나는 과정 자체가 지난번과는 다른 마음가짐이다. 지역의 오래된 숙원사업 대부분이 시작 단추를 꿰기 시작했다. 제천·단양지역은 지난 4~5년간 정치적 공백상태였다. 중앙정치권부재로 인해 SOC나 경제 활성화 부분이 상대적으로 낙후됐던 것이 사실이다. 충북선 고속화가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됐고, 제천영월 고속도로가 기재부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중이다. 신림~봉양, 금성에서 수산 구간 등 도로 인프라들이 국토부에 5개년 계획에 반영됐다. 이제 시작하는 단계들을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주민들과 함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 내고 경제·사회·문화적 활력을 갖는 도시가 될 것이다. 대한민국의 모범이 되는 새로운 전형을 만들어 내는 도시를 만들어보고 싶다는 포부가 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치적으로 보면 대통령 임기가 반환점을 돌았다. 국민 여러분들의 각 분야마다 공과에 대해서는 다양한 판단이 있을 것이다. 대통령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