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딸들이 반찬 챙겨 찾아왔다 먼발치 놓고 돌아갈 때 눈물 왈칵"

보은 생활치료소 코로나 확진자 접촉 주민 한숨
농사철에 2주 격리생활…감자·생강 파종 늦어질까 걱정

  • 웹출고시간2020.03.30 16:38:13
  • 최종수정2020.03.30 16:38:13
[충북일보 이종억기자] 속보=지난 26일 보은 병무청 사회복무연수원 생활치료센터에서 무단이탈한 대구지역 코로나19 경증 확진자와 부인이 접촉하는 바람에 자가 격리 중인 A씨(77)는 30일 "세상 오래 살다보니 이런 일이 나에게도 닥치는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누구나 조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7일자 5면·30일자 5면>

"일요일에 서울·부산에서 살고 있는 딸 셋이 소식을 듣고 반찬을 챙겨 찾아왔다가 집에 들어오지도 못한 채 반찬만 먼발치에 놓고 손을 흔들며 뒤돌아 가는데… 눈물이 왈칵 쏟아지더라고요."

A씨는 자가 격리 생활하면서 "심적 고통이 가장 견디기 힘들다"며 이 같은 사연을 전했다.

A씨의 고통은 이뿐만이 아니다. 생업으로 운영 중인 펜션은 1년간 문을 닫아야 할 판이다. 2주간의 격리 생활로 3천500여 평에 이르는 감자·생강 농사도 파종시기를 놓치지나 않을까 걱정이 태산이다.

A씨는 정상혁 보은군수가 "놀랬을 것"이라며 청심환을 인편에 보내 위로했다고 귀띔했다. 새로 취임한 생활치료소 대구시 담당관도 전화로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보은경찰서 직원들도 찾아와 "미안하다"며 안부를 살피고 돌아갔다.

A씨 부부에게 아직까지 특별한 증상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보은군보건소는 30일 오전 A씨 부인을 찾아가 검체를 채취했다.

A씨 부인은 지난 26일 오후 2시 40분께 보은군 장안면 병무청 사회복무연수원 생활치료소를 무단이탈한 코로나19 경증환자 20대 여성을 접촉해 자가 격리중이다.

보은지역 주민들은 A씨 부부가 코로나19 음성판정을 받길 고대하고 있다. 보은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⑭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⑭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이번 선거 어떤 각오로 임할 것인가 "당선된 지 1년 9개월 지났다. 의정활동에 대한 평가를 받는 입장이기 때문에 좀 더 조심스럽다. 유권자들을 만나는 과정 자체가 지난번과는 다른 마음가짐이다. 지역의 오래된 숙원사업 대부분이 시작 단추를 꿰기 시작했다. 제천·단양지역은 지난 4~5년간 정치적 공백상태였다. 중앙정치권부재로 인해 SOC나 경제 활성화 부분이 상대적으로 낙후됐던 것이 사실이다. 충북선 고속화가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됐고, 제천영월 고속도로가 기재부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중이다. 신림~봉양, 금성에서 수산 구간 등 도로 인프라들이 국토부에 5개년 계획에 반영됐다. 이제 시작하는 단계들을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주민들과 함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 내고 경제·사회·문화적 활력을 갖는 도시가 될 것이다. 대한민국의 모범이 되는 새로운 전형을 만들어 내는 도시를 만들어보고 싶다는 포부가 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치적으로 보면 대통령 임기가 반환점을 돌았다. 국민 여러분들의 각 분야마다 공과에 대해서는 다양한 판단이 있을 것이다. 대통령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