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3.31 16:28:54
  • 최종수정2020.03.31 16:28:54
[충북일보] 진천 법무연수원에 지난 30일 5차 입소한 해외 입국자 71명 중 1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31일 진천군에 따르면 전날 임시생활시설인 법무연수원에 입소한 해외 입국자는 미국발 41명, 유럽발 30명 등 모두 71명이다.

보건당국은 이들에 대한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69명이 '음성'이 나와 31일 오전 퇴소했고, 2명이 재검사를 받아 이중 1명(19.영국인)이 양성판정을 받아 파주로 이송했다.

지금까지 법무연수원에서 입소한 해외 입국자 5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1차 입국자 324명 중 3명, 2차 입국자 164명 가운데 1명이 양성이 나와 병원으로 이송됐다.

3차 13명과 4차 41명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아 퇴소했다. 이날 5차에서도 1명이 나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최근 유럽에서 입국하는 내·외국인들의 임시생활시설로 충북혁신도시 내 법무연수원을 지정했다.

유럽 등에서 입국한 무증상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결과를 기다리며 24시간 정도 대기하는 곳이다.

진천 / 김병학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⑮미래통합당 박덕흠(보은·옥천·영동·괴산)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⑮미래통합당 박덕흠(보은·옥천·영동·괴산) ◇이번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보은·옥천·영동·괴산은 타 지역보다 낙후된 것이 사실이다. 지금까지 8년 동안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일해 온 것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계획을 통해 더 발전시키기 위해 3선에 도전한다. 3선이 된다면 지역에 그만한 힘이 실릴 수 있다. 지역 중진으로서 중앙정부와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역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 또 상임위원장, 원내대표, 예결위원장을 할 수 있는 조건을 갖추게 돼 지역 예산을 더 확보한다든지 새로운 공약, 계속 사업들을 조속히 마무리할 수 있다. 동남4군의 발전을 앞당기기 위해서는 힘 있는 3선 의원이 꼭 필요하다." ◇이번 선거는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집권 여당이 야당 심판론을 부각시키고 있는 것은 '현 정부가 일을 잘했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야당이 그만큼 협력했기 때문에 나올 수 있는 얘기다. 그동안 야당은 반대의사만을 낸 것이 아닌 꼭 필요한 부분에서는 협조를 했고 그를 통해 여당이 성공했다는 평가도 나올 수 있다. 그렇기에 야당 심판론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 결국 평가는 국민들의 몫이다. 정권심판론도 필요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