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 코로나 19 '골칫덩이'로 떠 오른 해수부

17일 밤 또 1명 발생,전체 확진자의 3분의 2 차지
지침 어긴 직원들 장관이 경고,세종시도 경계 강화

  • 웹출고시간2020.03.18 17:51:40
  • 최종수정2020.03.18 17:51:40

코로나 19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오플리케이션)의 주요 화면.

ⓒ 행정안전부
[충북일보 최준호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지방자치단체와 국민들이 사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정부세종청사에 있는 해양수산부(해수부)가 '골칫덩어리'로 떠오르고 있다.

18일 세종시에 따르면 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 확진자는 지난 15일(일) 40명째에 이어 16일에는 1명도 없었다.

17일에도 오후까지는 추가 확진자가 없었으나, 밤 늦게 해수부 50대 남자 공무원이 양성(환자)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18일 오후 5시 기준 세종시민 확진자는 모두 41명(다른 지역 확진자로 집계된 세종청사 근무 공무원 2명 제외)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해수부 직원은 서울에 거주하는 1명을 제외하고도 27명(65.9%), 가족 2명까지 포함하면 29명(70.7%)이나 된다.

시에 따르면 41번째 확진자인 해수부 공무원은 지난 10일 실시된 1차 검사에서는 음성(환자 아님)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검사 당일부터 11일까지 이틀 간 재택 근무를 한 데 이어 12일부터 자가격리를 했는 데도 불구, 17일에는 몸에서 고열 등이 났다.

이에 따라 재검사를 한 결과 1차 때와 달리 양상(확진자) 판정이 나왔다고 한다.

세종시는 "1차 검사 때에는 몸 안에 바이러스 수가 적은 잠복기여서 결과가 음성으로 나올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수부 확진자 가운데 8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식당이나 사무실 등을 들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이들에 대해 문성혁 장관 명의(문서)로 경고를 했다.

또 세종시는 해수부 자가격리자 254명에게 '안전보호 앱(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도록 권고했다.

그 결과 이날 오전 10시 기준 모두 206명(81.1%)이 설치를 마친 것을 확인했다고 시는 밝혔다. 이 앱에는 하루 2차례 발열·기침·인후통 등 코로나 관련 증상이 있는지를 스스로 진단하면 그 결과가 즉시 세종시보건소로 통보되는 기능 등이 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⑦미래통합당 정우택(청주 흥덕)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⑦미래통합당 정우택(청주 흥덕) ◇4·15 총선 각오는 "당의 갑작스러운 결정에 따라 중진 의원으로서 전략지구로 정해진 흥덕구에 차출됐다. 상당구에서 지난 8년 간 기반을 닦으며 구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흥덕구는 중앙에서 험지로 분류된다. 중앙에서 볼 때 흥덕구는 친문 세력의 텃밭, 미래통합당에게는 힘든 지역으로 인식된다. 우리 당의 가장 큰 목표는 제1당이 되는 것이다. 목표를 이루기 위한 당의 확장성을 위해 흥덕구에서 이겨 오라는 것이 당의 명령이다. 흥덕구를 도종환 의원과의 개인적인 싸움이 아닌, 문재인 정권과 정우택, 문재인 정권과 반 문재인 세력이 대립하는 충북의 상징적 지역으로 본다. 험지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통상 국회의원선거는 대통령선거 중간에 이뤄진다. 따라서 집권세력에 대한 평가와 정권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이번에도 예외는 아니다. 다만, 이번에는 한 발 더 나아가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 이들의 장기집권을 막고 경제·외교·안보 폭망에 대한 분명한 국민들의 민심이 나타날 것으로 본다." ◇충북의 총선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