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부활절 맞아 충북도내 곳곳서 현장예배 강행

도내 교회 61.2% 부활절예배 진행…전주보다 73.8% 증가

  • 웹출고시간2020.04.12 15:16:54
  • 최종수정2020.04.12 15:16:54
[충북일보] 부활절을 맞아 충북도내 개신교 교회의 절반 이상이 현장예배를 강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충북도에 따르면, 도내 개신교 교회 2천75개소 가운데 61.2%에 해당하는 1천269곳이 12일 부활절 현장예배를 진행했다.

이는 전주(730개소)보다 73.8%(539개소) 늘어난 수치다.

충북도 관계자는 "기독교 연합회의 부활절 예배는 취소됐지만, 각 교회 부활예배는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불교계는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를 한 달 연기(4월 30일→5월 30일)했다.

천주교 청주교구(79개 성당)는 미사를 무기한 연기했고, 원주교구(9개 성당)는 오는 19일까지 미사를 중단했다.

도는 신천지교회 시설폐쇄 행정명령 기한을 오는 30일까지 연장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