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 장령산 자연휴양림, 코로나19 임시 생활시설로 활용

해외입국자 2명 자연휴양림에 시설격리조치

  • 웹출고시간2020.03.26 13:11:57
  • 최종수정2020.03.26 13:11:57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옥천군은 코로나19 지역내 감염 방지를 위한 적극 대응으로 옥천 장령산 자연휴양림을 코로나19 임시 생활시설로 활용한다.

군에 따르면 옥천군으로 오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즉시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실시하고 임시 생활시설인 장령산 자연휴양림 숙소동에 14일간 시설격리 조치된다.

이는 최근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국내 확진자 보다 유럽과 미국 등 해외 입국자의 확진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취한 조치다.

군은 26일 현재 해외입국자 2명에 대해 검체 검사 후 장령산 자연휴양림에 시설격리 조치했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가족이 있는 입국자의 경우 집에서 자가 격리할 경우 가족 등 접촉자가 늘어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선제대응이다."라며, "단 혼자 거주하는 입국자는 자택에서 자가 격리에 들어간다" 고 전했다.

또한 "옥천군은 재난문자 발송을 통해 해외 입국자를 조기에 파악하고 옥천군에 귀향함과 동시에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대한 차단하기 위해 행정 역량을 집중 하겠다"고 밝혔다.

장령산 자연휴양림에는 휴양관에 17실 숲속의집 18동 등 총 35개의 숙소를 확보하고 있다.

옥천 / 손근방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이번 선거 어떻게 임할 것인가 "3번째 도전이다 보니 더 비장한 각오로 출마하게 됐다. 2년 전 재보궐 선거에서는 2% 차이로 낙선했지만, 유권자 45%의 선택을 받았다. 유권자 분들의 성원을 잊지 않고 지역 구석구석을 다니며 꼼꼼하게 열심히 준비했다. 제천·단양 지역은 소상공인이 많고, 단양은 관광 특화도시라서 코로나 직격탄을 맞고 있다. '분노'에 가까운 민심을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선거를 어떤 프레임으로 생각하나 "'정권심판'이다. 문재인 정권은 지난 3년간 국민의 기대에 실망을 안겨줬다. 경제, 외교, 안보, 민생, 교육 등 모든 부분에서 '철저한 폭망' 현상을 보였다.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대안'이 될 수 있나 "문재인 정부에 희망을 걸고 지지했던 국민들은 이념과 진영논리에 싸인 정권을 보며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보수당을 지지하지 못하는 국민들이 많다. 국민들은 보수당이 '아직 기득권에 매몰돼 있다'는 생각을 견지하고 있는 것 같다. 보수대통합을 통해 미래통합당이 탄생했다.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으로서 국민들에게 새 희망을 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