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4.05 14:08:35
  • 최종수정2022.04.05 14:08:35

5일 박동규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부위원장(56)이 영동군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영동군수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 김기준기자
[충북일보] 박동규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부위원장(56)이 5일 영동군수 출마를 선언했다.

박 부위원장은 이날 영동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분골쇄신해 '새로운 영동의 희망'을 반드시 만들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그러면서 "지속 가능한 새로운 영동을 만들기 위해 새로운 국가전략산업인 수소산업 관련 기업 유치와 새로운 식량 산업 육성, 기업 빅테이터 센터 유치 등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부위원장은 "인근 대전과 세종을 중심으로 한 압축도시와 결합한 네트워크 구축 등을 통해 경쟁력 있는 영동군과 지역 내 균형발전 전략을 도모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신개념의 노인복지 서비스 대책 마련과 농민 기본소득 확대 시행, 군민참여예산제도 강화 등을 통해 군민 행복지수를 높이고 공지사회의 변화와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006년 열린우리당 정구복 전 군수와 경선에서 패한 뒤 2010년 민주당 군수 후보로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영동 / 김기준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3선 불출마 박세복 영동군수 "나설 때보다 물러설 때 중요"

[충북일보] 자신이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명확하게 판단하기란 쉽지 않다. 욕심을 버리는 일도 쉽지 않다.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고정관념은 욕심이다. 그래서 욕심을 버릴 줄 알고, 물러날 때 물러나는 사람을 만나면 감동한다. 6월 1일 치를 예정인 영동군수 선거에 절대강자로 꼽히면서도 "3선엔 도전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불출마를 선언한 박세복 영동군수를 만났다. ◇만감이 교차할 것 같다. 소감은. "영동군 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하면서 군수의 직무를 마치는 날까지 오로지 군민을 위해 헌신한다는 사명감으로 군민 여러분의 삶의 질 향상과 영동발전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동안 부족함이 많은 저를 끝까지 믿어주고, 지지해준 군민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3선 불출마를 선택한 이유는. "군자는 좌립(坐立)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배웠다. 공직에 나설 때도 중요하지만 물러설 때가 더 중요하다는 말을 평소 가슴 깊이 새기고 있었다. 오직 나만이 영동발전을 이룰 수 있고, 나만이 영동발전을 위해 군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그것은 오만이다. 이를 항상 경계해왔다. 솔직히 고민하지 않을 수 있겠나. 하지만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