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4.11 14:02:34
  • 최종수정2022.04.11 14:02:34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규환(65) 전 증평새마을금고 이사장이 11일 증평군수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출마선언과 함께 "증평을 문화중심도시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김 전 이사장은 이날 장뜰시장 다목적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삶의 터전이었던 장뜰시장에서 증평 발전을 위한 마지막 도전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2030년까지 문화중심도시로 성장시켜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똑똑한 도시, 스마트시티 2030 증평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공약으로 △생활스포츠 마케팅 △스마트 교육·헬스케어·창업, 스마트팜, 온라인 문화예술 △공공산후조리원과 종합돌봄센터 설립 △민과 관 소통의 날 운영 등을 공약했다.

김 전 이사장은 "현장형 리더십을 바탕으로 군민에게 실질적 혜택을 주는 리더가 되겠다"고 말했다.

증평상인연합회장을 역임하고 증평교육지원청·송산지구초등학교 범군민추진위원회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그는 증평초, 증평중, 고교 검정고시, 주성대를 거쳐 한국교통대 글로벌융합대학원을 졸업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3선 불출마 박세복 영동군수 "나설 때보다 물러설 때 중요"

[충북일보] 자신이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명확하게 판단하기란 쉽지 않다. 욕심을 버리는 일도 쉽지 않다.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고정관념은 욕심이다. 그래서 욕심을 버릴 줄 알고, 물러날 때 물러나는 사람을 만나면 감동한다. 6월 1일 치를 예정인 영동군수 선거에 절대강자로 꼽히면서도 "3선엔 도전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불출마를 선언한 박세복 영동군수를 만났다. ◇만감이 교차할 것 같다. 소감은. "영동군 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하면서 군수의 직무를 마치는 날까지 오로지 군민을 위해 헌신한다는 사명감으로 군민 여러분의 삶의 질 향상과 영동발전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동안 부족함이 많은 저를 끝까지 믿어주고, 지지해준 군민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3선 불출마를 선택한 이유는. "군자는 좌립(坐立)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배웠다. 공직에 나설 때도 중요하지만 물러설 때가 더 중요하다는 말을 평소 가슴 깊이 새기고 있었다. 오직 나만이 영동발전을 이룰 수 있고, 나만이 영동발전을 위해 군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그것은 오만이다. 이를 항상 경계해왔다. 솔직히 고민하지 않을 수 있겠나. 하지만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