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직 단양군수 전원 '김문근 후보 지지' 공개 선언

김문근, "천군만마 얻은 기분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

  • 웹출고시간2022.05.15 13:42:20
  • 최종수정2022.05.15 13:42:20

김문근 단양군수 후보 발대식에서 정하모·이건표 전 군수, 고(故) 김동성 전 군수의 미망인 박승숙 여사와 조남성 전 충북 부지사가 지지를 선언하며 만세하고 있다.

[충북일보] 19일 시작되는 공식 선거운동을 앞두고 1995년 민선 초대 군수부터 5기 군수까지 전직 군수 전원이 "국민의힘 김문근 단양군수 후보가 단양을 발전시킬 적임자"라며 지지를 선언했다.

'비교할수록 김문근'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지방선거 후보자들과 원팀을 구성한 김 후보 선거캠프는 지난 14일 오후 선거캠프에서 국민의힘 엄태영·박덕흠 국회의원, 송광호 전 의원을 비롯해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 등 선거 출마자와 지지자 등 300여명이 함께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가졌다.

특히 이날 발대식에서 정하모·이건표 전 군수, 고(故) 김동성 전 군수의 미망인 박승숙 여사와 조남성 전 충북 부지사가 참석해 김 후보 지지 선언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이번 선거는 단양의 도약을 위해 강력한 리더십을 선택해야 하는 중요한 선거"라며 "이런 의미에서 새로운 단양시대의 확고한 비전과 열정을 지닌 김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자질과 능력, 공약 등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김 후보를 지지하기로 결정했다"며 "일자리 창출, 관광인프라 구축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매진해 달라"고 김 후보에게 당부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단양의 어른이자 품격을 갖추고 유능하기로도 정평이 난 전직 군수님들과 전 충북 부지사님의 지지 선언으로 천군만마를 얻은 기분"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그는 "개인적인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결단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선거 승리를 위해 우리 국민의힘 후보들 모두 필승을 위해 더 열심히 뛰겠다"고 강조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