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상천vs김창규 첫 방송토론회에서 격돌

"내가 제천시장 적임자" 내세우며 다양한 공약 제시

  • 웹출고시간2022.05.15 13:43:29
  • 최종수정2022.05.15 13:43:29
[충북일보] 제천시장 후보자 토론회가 지난 13일 KBS청주방송총국에서 열려 더불어민주당 이상천, 국민의힘 김창규후보가 처음으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 토론회에서 두 후보는 저마다 제천지역 발전을 이끌어 갈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민선7기 4년간 열심히 일하며 많은 성과 이끌어냈다"며 "96.4%공약 이행과 산적한 현안을 해결했고 결자해지 차원에서 완벽하게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는 "민선 7기 동안 인구 3천600명 감소한 소멸도시 위기로 무너진 제천경제 확실히 살리겠다"며 "(시장에 당선되면) 3조원 투자유치와 일일 5천명 체류관광객 확보해 활력 넘치는 희망의 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사회자는 첫 번째 공통질문인 "제천의 아파트 분양가 고공행진에 투자자가 몰리면서 노후 아파트 중심으로 재건축 붐까지 일고 있는 상황인데 이에 대한 진단에 이어 시민 주거 안정 대책은 무엇인가"에 대해 이 후보는 "세대원 수는 계속 줄고 주택 수요는 늘고 있다"며 "최우선은 양질의 주택을 지속적으로 공급하는 것으로 현재 분양 또는 예정인 2천700세대에 더해 LH와 연계해 공공임대주택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또 김 후보는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 제천 시정도 부동산 시책을 잘못했고 아파트값 고공행진은 공급 부족과 외부 수요 유입이 원인"이라며 "시가 사전 대응했어야 하고 대응에 실패해 그 고통을 우리가 겪고 있는 만큼 가격 예측 체계 과학화시켜 신축적으로 공급하고 제천시민 우선 분양제도 등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각 후보는 대표 공약 발표와 제천시만의 특화산업 투자유치 방안과 일자리 창출 방안 등에 대한 상호 토론을 펼쳤다.

끝으로 김 후보는 "민주당 시장 8년 동안 제천은 계속 소멸위기에 있었고 제천시장에게 책임이 있다"며 "소비형 행정 중단해야 하고 돈 버는 시장이 되기 위해 공공기관 끌어들이는 업무 수행할 여당 시장만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헛공약, 지키지 못할 공약은 시민들이 평가해 달라"며 "저는 지난 4년 간 제천비행장, 도시재생사업 등 여러 사업을 완성했으며 의림지 리조트 통해 패스형에서 체류형 관광으로 지역경제 살리는 약속 지킬 것으로 저는 행동했고 성과도 인정받은 만큼 임기가 끝나는 날 박수 받고 떠나는 시장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제천시장 후보자 초청 토론회는 오는 26일 오후 5시30분 CJB청주방송국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으로 열린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