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국민의힘 충북지사 후보로 박경국 지지"

충북 국민의당 당직자·당원 지지 선언
충북도농상생발전특별위도 지지 성명

  • 웹출고시간2022.04.18 15:42:13
  • 최종수정2022.04.18 15:42:13

18일 국민의당 충북도당 당직자, 당원들이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국민의힘 박경국 충북지사 선거 예비후보 지지 선언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을 선언한 18일 국민의당 충북도당 당직자와 당원들이 국민의힘 박경국 충북지사 선거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이날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 충북지사 경선에서는 충북의 시대정신을 구현할 필승 후보가 선출돼야 한다"며 "우리는 오랜 고심과 토론 끝에 박 예비후보를 지사 후보로 지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충북도농상생발전특별위원회도 이날 도청 서문 앞에서 박 예비후보 지지 성명을 발표했다.

대학교수, 전문가 27명으로 구성된 이 단체는 "충북지사 경선 후보 중 김영환 예비후보와 오제세 예비후보는 경기도와 청주에서 민주당 간판으로 국회의원을 4선씩 역임한 골수 좌파 출신"이라며 "국민의힘으로 전향한 후보지만 공정과 상식의 가치에 맞는 않는 후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맥락에서 기울어진 도정을 다시 바로 세우고 중앙당 후보자 선정 원칙에 맞는 후보자가 누구인지는 자명한 일"이라며 박 예비후보 지지 이유를 설명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지사 예비후보 인터뷰 -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예비후보

충북지사 예비후보 인터뷰 -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예비후보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지사 선거 예비후보에게 허투루 만들어지는 공약은 없다. 소요 예산이 얼마인지, 어떻게 재원을 조달할지, 언제부터 시행이 가능한지 따지고 또 따져서 공약을 만들었다. 아동양육수당 월 70만 원, 농민수당 연 100만 원, 청년을 위한 일명 '청·포·도 공약'도 이러한 과정을 거쳤다. 노 예비후보는 '사람과 경제가 꽃피는 충북'을 만들기 위해 오랜 기간 천착(穿鑿)해 왔기 때문이라 말한다. ◇충북지사 선거 출마의 변. "충북도민과 언제나 함께 한 경험공동체의 일원으로서 30여 년간 국회와 청와대에서 일하며 핵심적인 현안 해결에 앞장섰다. 이를 통해 △오송 바이오클러스터 △혁신도시·기업도시 유치 △호남고속철도의 분기역 유치 △하이닉스 유치 △청주·청원 통합 △음성 국립소방병원 유치 △오창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 등 충북의 오늘을 있게 한 주요 성과를 얻는 데 기여했다. 방사광가속기 구축, 소방병원 건립, 오송3국가산업단지 조성은 민선 8기 충북도가 계획대로 추진해야 한다. 저는 충청권 광역철도를 포함한 메가시티 성공적 안착과 충북도민의 정체성 확립을 위한 충청내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