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5.25 17:32:07
  • 최종수정2022.05.25 17:32:07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25일 논평을 내 "국민의힘 기초의원 후보 금품살포 혐의에 대한 수사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도당은 "국민의힘 괴산군의원 후보 A씨가 주민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와 언론 보도를 보면 A씨는 당선을 목적으로 평소에 다니지 않던 교회 2곳에 헌금 명목으로 총 35만 원을 제공하고 교회 목사에게 지지를 호소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충북선거관리위원회는 A씨의 기부행위에 대한 피의자 조사를 마치고 검찰에 고발했지만 A씨는 금품 살포 혐의에 대한 반성과 사과 없이 주민들에게 문자를 보내 변명으로만 일관하고 있고 '벌금 80만원 의원직 유지' 판례 기사까지 문자메시지에 첨부해 잘못을 회피하려는 후안무치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도당은 "A씨는 관련 사실을 솔직하게 주민들에게 털어놓고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기 바란다"며 "상황만 모면하려는 얕은수만 부린다면 유권자들의 심판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충북선관위는 지난 4일 당선을 목적으로 본인이 평소 다니지 않는 교회 2곳에 헌금 명목의 금전 총 35만 원을 제공하고 교회 목사에게 지지를 호소한 혐의로 A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