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영환 충북지사 예비후보 "충주를 그린수소산업 중심도시로"

충주호 국가정원 조성도 추진

  • 웹출고시간2022.04.12 15:42:23
  • 최종수정2022.04.12 15:42:23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 예비후보가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북부권 공약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윤호노기자
[충북일보]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 예비후보는 12일 충주시를 방문해 충주시 현안사업 등을 청취하고 도내 균형발전을 위한 북부권 공약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충주지역 발전을 위한 그린수소산업, 광역상수도 사업, 국가정원 조성 등에 대한 구상을 설명했다.

그는 "충북은 지난 2018년 전국 최초로 수소산업 육성 및 지원조례를 제정했고, 수소산업과 연계된 내륙권 물류산업, 반도체 등 첨단산업 발달로 수소 수요가 풍부한 곳"이라며 "충주를 그린수소산업을 연구하고 실증하는 도시로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충주댐 계통 광역상수도 사업과 관련, "광역상수도 1·2단계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됐음에도 산업단지 조성이나 투자유치가 활발해 용수가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며 "향후 투자유치를 위해 안정적으로 공업용수를 제공할 필요가 있어 조속히 3단계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충주호를 중심으로 한 국가정원 조성도 구상한다고 했다.

김 예비후보는 "충주호 국가정원은 1천500억 원 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충주의 숙원사업으로 알고 있다"며 "싱가포르의 국가 이미지를 높이는 '가든스바이더베이'처럼 충주호를 비롯한 관광 자원을 활용해 국가정원을 조성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충북 괴산 출신인 김 예비후보는 청천초와 청천중, 청주고를 졸업하고 연세대 치과대학을 졸업해 치과의사로 활동하다가 연세대 경제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정치에 발을 내디뎠다.

이후 4선 국회의원과 과학기술부장관, 국회 지식경제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고 윤석열 국민캠프 인재영입위원장을 거쳐 현재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특별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지사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김영환 예비후보

충북지사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김영환 예비후보 ◇충북지사 선거 출마에 대해 지역사회에서 뜬금없다는 이야기가 있다.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고향에 와서 정치를 하고 싶다는 것은 제 욕구고, 급작스러워하는 도민을 어떻게 설득시킬 것인가가 과제다. 그런 의미에서 경선과 선거 과정이 매우 중요하다. 우선 경선하는 후보들과의 관계를 잘 풀어나가는 게 급선무다. 경선 과정에서 왜 제가 (고향에) 왔고 어떤 연고가 있고 어떤 일을 하려고 하는지 잘 설명할 것이다. 제가 충북지사 후보에 공천된다면 나머지 후보들을 잘 아울러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선 과정에서 감정이 상하지 않도록, 서로 좋은 정책토론이 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게 제 역할이다. 그런 과정에서 도민이 서서히 마음의 문을 열어줄 것이다." ◇윤석열 정부 출범과 6·1 지방선거의 의미는. "이번 지방선거는 중앙정부의 권력이 교체된 상황에서 지방권력을 교체할지, 그대로 갈지를 결정하는 선거다. 국민의힘은 청주에서 대체로 16년간 민주당에 패했다. 지방선거에서도 12년간 패하며 연패(連敗)의 수렁 속에 있다. 그런 패배의 사슬을 끊고 반전을 이뤄내야 한다. 지난 대선이 너무 박빙이어서 윤석열 정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