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5.15 13:21:15
  • 최종수정2022.05.15 13:21:15
[충북일보] 국민의힘 박명종 영동군 의원(가 선거구) 예비후보는 15일"군민참여 SNS 자유발언, 영동 소통 공감 플랫폼 운영을 통해 군민이 본인의 의사를 자유롭게 제안하고 소통할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행정기관과 소통하려면 전화, 방문, 우편, 팩스, 인터넷사이트 민원 등을 활용해야 한다"며 "이 방식은 1 대 1 질의응답 방식으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수렴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군민이 자유발언을 할 발언대와 참관하는 인프라를 구축하고, SNS나 유선방송을 통해 군정 뉴스 등을 중개하는 플랫폼을 마련하겠다"고 공약했다.매주 특정일을 지정해 약 2시간 '영동 소통 공감 플랫폼'을 운영할 뜻도 비쳤다.

발언 희망자의 신청을 받아 발언 일시를 정하면 10분간 본인의 의사를 발표할 기회 제공하고, 이를 유선방송이나 인터넷 등을 통해 중개하겠다는 뜻이다.

박 예비후보는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약속하는 공약을 발굴해서 일상에서 겪는 군민의 불편을 해결하고, 확실한 행복을 군민에게 배달하겠다"며 "군민의 좋은 제안을 행정부서 업무에 참고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특별취재반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