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허창원 청주시장 예비후보 "'맑은 고을 청주' 이름 되찾겠다"

"쓰레기 소각장 법률개정 필요하면 적극 주장"

  • 웹출고시간2022.04.17 14:23:21
  • 최종수정2022.04.17 14:23:21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허창원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가 17일 환경·친수공간 우선 정책으로 '맑은 고을 청주'의 이름을 되찾겠다고 밝혔다.

허 예비후보는 "인구 85만 명의 내 고향 청주에서는 전국 쓰레기의 18%가 매일 소각되고 있다"며 "남의 쓰레기를 태워주다 우리 시민들의 건강과 환경권, 삶의 질을 잃고 있는 실태"라고 지적했다.

또 "현재 청주시 북이면은 쓰레기 소각장 밀집지역으로 주민들이 집단으로 암에 걸리는 피해가 발생했고 지난 해 주민건강영향조사까지 이뤄졌다"며 "그러나 환경부는 청주시 북이면 주변의 폐기물 소각장에서 나온 유해물질과 마을 주민들의 암 발병 간 연관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결과를 내놓았다"고 꼬집었다.

허 예비후보는 현재 청주시의 소극행정을 지적하며, 적극행정 의지를 피력했다.

허 예비후보는 "쓰레기 소각장이 들어서는 과정에서 건축허가를 비롯한 청주시의 대충대충 행정, 그리고 이후 발생한 문제들에 대한 지자체의 늑장대처가 가장 큰 원인이라고 본다"며 "쓰레기 소각장 건립에 대한 법률개정안이 필요하다면 관계부처를 찾아다니며 적극적으로 법률개정을 주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통해 '쓰레기 소각장 도시 청주'라는 오명을 벗겠다. 대책 없이 주민들의 삶이 위험에 방치되는 것을 지켜보지 않겠다"며 "'맑은 고을 청주'라는 이름을 시민께 반드시 되찾아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물과 사람이 공존하는 미호강프로제트 '미호토피아' 실현 과정에서도 거대자본, 개발주의자의 이익이 아닌 환경이 다시 살아나고 시민들이 쉬고 즐길 수 있는 친수여가공간을 조성하겠다"며 "환경과 친수공간이 우선이라는 결정이 나온다면 산업단지는 과감히 접는 용기도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대 자본의 이익 우선이 아닌 도민과 시민들의 이익이 우선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지사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오제세 예비후보

충북지사 예비후보 인터뷰 (3)국민의힘 오제세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오제세 충북지사 선거 예비후보는 '200만 충북, 세일즈 충북지사'가 되어 신수도권으로 도약하는 충북 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한다. 4선 국회의원(16년) 16년의 의정활동 경험과 청와대, 내무부, 지방자치단체 등 30년의 행정 경험을 갖춘 유일한 충북지사 후보라고 강조한다. 오 예비후보를 만나 정책공약과 충북 현안에 대한 구상을 들어봤다. ◇충북지사 선거 출마의 변. "충북지사는 행정 경험, 정치 경험 어느 하나만으로는 안 된다. 일반 행정뿐 아니라 중앙부처와 국회를 상대로 정책반영, 예산확보, 입법 등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저는 행정고시 합격 후 청와대 내무부 국무총리실 등 요직을 거쳤으며 청주시 부시장, 인천광역시 행정부시장 등 중앙과 자치단체 행정을 두루 경험했다. 가는 곳마다 참신한 정책으로 호평받았으며 자치단체에서는 새바람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평가받았다. 민주당 정부의 실정에 따른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에 부응하고자 지난 대선에서 충북선거대책위원장으로 활동하며 당선에 일조했다. 윤 당선자의 진보·보수 구분 없는 국민통합과 여·야를 아우르는 협치 실현의 적임자로 그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