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지선 D-20, 충북도의원 선거 '관심'

국민의힘 비례 안지윤, 1990년생 최연소
민주당 연철흠 당선 시 '6연승' 기록
제천1, 여성·전 제천시의원 후보 '맞대결'

  • 웹출고시간2022.05.11 20:31:43
  • 최종수정2022.05.11 20:31:43

오는 6월 1일 실시되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대결 구도가 과열되며 충북도의회 의원 선거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초박빙 승부로 막을 내린 20대 대통령 선거 직후 치러지는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 등록이 12~13일 시작된다.

새 정부가 출범한 지 22일 만인 오는 6월 1일 지방선거가 치러지는 만큼 여야 대결 구도가 과열되며 충북도의회 의원 선거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12대 충북도의원 정수는 총 35명(지역구 31, 비례 4)이다.

11일 기준 정당별 공천된 후보자 수는 국민의힘 34명(지역구 31, 비례 3), 더불어민주당 34명(지역구 31, 비례 3), 정의당 1명(비례)이며 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무소속 1명을 포함해 총출마자는 70명이다.

지역구 도의원 후보 가운데 최연소는 충주1 선거구에 출마한 1981년생 조성태(34) 국민의힘 충주시당원협의회 미래세대위원장이다.

비례대표까지 포함하면 1990년생인 안지윤(32) 김영환 충북지사 선거 예비후보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가장 젊다.

70명 후보 중 여성 후보는 21.4%인 15명을 차지한다.

정당별로는 국민의힘 6명, 민주당 8명, 정의당 1명이다.

오는 6월 1일 실시되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대결 구도가 과열되며 충북도의회 의원 선거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김용수기자
최다선 도전자는 청주8선거구에 출마한 민주당 연철흠 도의원이다. 연 도의원은 청주시의회 3선(7~9대)을 지낸 뒤 지난 2014년 지방선거를 통해 10대 도의회에 입성했다. 이번 지선에서 당선되면 6연승의 기록을 갖게 된다.

연 도의원의 맞수는 '40대 기수' 국민의힘 김성대 전 청주가로수로타리클럽 회장이다.

선거구 가운데 눈여겨볼 곳은 청주11 선거구와 제천1 선거구다.

청주11 선거구는 불공정 공천을 비판하며 민주당을 탈당한 지 7일 만에 국민의힘 공천을 받은 이상욱 도의원과 청주시의원에서 체급을 올린 민주당 변종오 전 청주시의원이 경쟁한다.

제천1 선거구는 국민의힘 김꽃임 전 제천시의원과 민주당 양순경 전 제천시의원의 맞붙는다. 31개 선거구 중 유일하게 여성 후보 간 대결이 펼쳐진다. 김 전 의원과 양 전 의원은 6~7대 제천시의회에서 함께 활동했던 사이다.

이번 도의원 선거는 비례대표가 1석 늘어 4명을 뽑는 만큼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인 이형린 충북도당 여성위원장의 도의회 입성 여부도 관심사다.

민선 8기 충북도와 보조를 맞출 도의회가 어떻게 재편될지도 주목된다.

도의회가 '여소야대'로 재편될 경우 항공정비산업(MRO) 유치 등 각종 현안을 놓고 빚었던 민선 6기 충북도와 10대 도의회의 관계가 재현될 수 있다. 10대 도의회는 전체 31석 가운데 21석을 새누리당이 차지했고 이시종 지사가 소속된 새정치민주연합은 10석에 그쳤었다.

현직(11대) 도의원의 생환 가능성도 관전포인트 중 하나다.

이번 재선거에 출마하는 현직 도의원은 22명(정수 32명)으로 나머지는 기초단체장 출마 등을 이유로 불출마한다.

도의원 선거는 선거 때마다 대폭 물갈이돼 왔는데 지난 6대 도의회에서는 7명만이 7대 도의회에, 7대 도의회에서는 3명만이 8대 도의회에 각각 입성했다. 9대에서 10대는 10명, 10대에서 11대는 8명만이 도의회에 돌아왔다.

도의원이 연임할 확률이 낮은 것은 시·군의원과 비교해 담당하는 선거구가 넓고 유권자는 많아 선거운동에 제약이 따른다는 점이 있다.

실제 도의원 선거구 31곳 가운데 보은·영동·증평·괴산·단양은 도의원 의석이 1석에 그친다.

국회에서 광역의원(시·도의원) 선거구 획정을 선거 때마다 법정기한을 넘기면서 유권자에게 자신을 알릴 시간과 기회가 줄어든다는 점도 작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6·1 지방선거의 경우 광역의원 선거구가 담긴 공직선거법은 지난 4월 15일이 돼서야 국회 문턱을 넘었다. 법정시한(2021년 12월 1일)을 4개월 이상 넘기고 후보 등록은 한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이었다.

도의원 출마자 A씨는 "시·군의원보다 유권자를 대면할 기회가 적은데다 선거구 획정이 늦어지며 얼굴을 알릴 시간마저 부족했다"며 "상황이 이렇다 보니 유권자들도 후보자별 정책 공약보다는 정당이나 자치단체장 후보와 연관지어 투표하는 것 같다"고 푸념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