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民 우건도 충주시장 예비후보 "일상회복 지원금 긴급 지원"

경제활동인구 기준 1인당 20만원, 총 362억 재정 투입

  • 웹출고시간2022.04.18 11:31:45
  • 최종수정2022.04.18 11:31:45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우건도 충주시장 예비후보가 18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은 충주시민들의 '일상회복지원금' 공약을 발표했다.

우 예비후보는 "그동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피해를 정부지원금, 도 지원금에 의존하고 시 재정을 투입하는데 인색하다"는 시민들의 비판을 들었다고 전제한 뒤 "충주시민들의 일상회복을 촉진하고 지역경제의 현금흐름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경제활동인구 기준으로 1인당 20만 원, 총 362억 원을 긴급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우 후보는 "방역조치로 직접적 피해가 큰 음식점, 노래방 등 소상공인·자영업 선별지원과 충주시민 전체의 보편적 지원에 대해 많이 고민했다"며 "방역조치가 해제되고 일상회복이 진행되는 시점이라 늦은 감이 있지만 위기를 극복한 충주시민 모두가 자긍심을 갖고 새롭게 일상을 시작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예산과 관련해 "충주시 재정은 충주시민을 위해 쓰는 것이고, 재정규모와 사업예산의 우선순위, 효과성이 의심되는 사업들을 조정하고, 부족하면 추경을 통해 재원을 마련하겠다"고 주장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지사 예비후보 인터뷰 -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예비후보

충북지사 예비후보 인터뷰 -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예비후보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지사 선거 예비후보에게 허투루 만들어지는 공약은 없다. 소요 예산이 얼마인지, 어떻게 재원을 조달할지, 언제부터 시행이 가능한지 따지고 또 따져서 공약을 만들었다. 아동양육수당 월 70만 원, 농민수당 연 100만 원, 청년을 위한 일명 '청·포·도 공약'도 이러한 과정을 거쳤다. 노 예비후보는 '사람과 경제가 꽃피는 충북'을 만들기 위해 오랜 기간 천착(穿鑿)해 왔기 때문이라 말한다. ◇충북지사 선거 출마의 변. "충북도민과 언제나 함께 한 경험공동체의 일원으로서 30여 년간 국회와 청와대에서 일하며 핵심적인 현안 해결에 앞장섰다. 이를 통해 △오송 바이오클러스터 △혁신도시·기업도시 유치 △호남고속철도의 분기역 유치 △하이닉스 유치 △청주·청원 통합 △음성 국립소방병원 유치 △오창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 등 충북의 오늘을 있게 한 주요 성과를 얻는 데 기여했다. 방사광가속기 구축, 소방병원 건립, 오송3국가산업단지 조성은 민선 8기 충북도가 계획대로 추진해야 한다. 저는 충청권 광역철도를 포함한 메가시티 성공적 안착과 충북도민의 정체성 확립을 위한 충청내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