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증평군수 선거, 후보간 대결 구도 주목

민주 3명, 국힘 3명 닮은 듯 다른 듯

  • 웹출고시간2022.04.14 22:12:34
  • 최종수정2022.04.14 22:12:34
[충북일보] 증평군수 선거가 각 당 예비후보들의 이력이 흥미를 끌고 있다.

국민의힘 충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3일 3차 회의를 열어 도내 10개 시·군 기초자치단체장 경선 후보자와 단수 추천자를 확정했다. 증평군수 선거 예비후보는 모두 6명이었으나 이중 3명을 컷오프했다.

14일 현재 증평군수 선거에는 더불어민주당 3명과 국민의힘 3명이 각 당 경선에 나선다.

더불어민주당은 김규환(65) 전 증평새마을금고 이사장, 연종석(49) 전 충북도의회의원, 이재영(58) 전 증평군 부군수가 나섰다.

국민의힘은 송기윤(69) 재경증평군민회장, 엄대섭(59) 증평새마을금고 이사장, 최재옥(67) 전 충북도의원을 경선 후보로 확정했다.

양당 예비후보들은 당내 경선 통과에 사활을 걸고 있지만 양당 경선을 통과하는 것을 전제로 흥미로운 대결 구도를 그릴 수 있다.

민주당 김규환 예비후보와 국민의힘 엄대섭 예비후보가 본 선거에 나란히 나설 경우 증평새마을금고 전·현직 이사장 대결이 된다. 이들은 앞서 이사장 선거에서도 맞대결을 펼친 적이 있다.

민주당 연종석 예비후보와 국민의힘 최재옥 예비후보가 선거를 치를 경우 도의원 출신 간 대결이 펼쳐진다.

연종석 예비후보는 3선 군의원을 지내고 2018년 11대 도의회에 입성해 산업경제위원장을 맡았다. 이번 군수 선거 출마를 위해 지난달 도의원직을 사퇴했다.

최재옥 예비후보는 7·8대 도의원에 당선해 부의장을 지내 이들이 각 당 후보로 결정되면 증평군수 선거로는 첫 도의원 출신 대결이다.

민주당 이재영 예비후보와 국민의힘 송기윤 예비후보가 각 당 후보로 본선에 나서면 앞선 대결 구도와는 다른 양상이다.

이재영 예비후보는 증평군에서 부군수를 지내고 충북도 재난안전실장으로 공직을 마무리했다. 예비후보 가운데 유일한 관료 출신이다.

송기윤 예비후보는 MBC 7기 공채 탤런트로 방송계에 데뷔했다. 안방 드라마와 영화에서 열연하며 친숙한 이미지를 보여줬다.

주민 김모(59)씨는 "각당에서 후보가 확정될 경우 흥미로운 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선거는 어느 선거보다 치열한 선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지사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오제세 예비후보

충북지사 예비후보 인터뷰 (3)국민의힘 오제세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오제세 충북지사 선거 예비후보는 '200만 충북, 세일즈 충북지사'가 되어 신수도권으로 도약하는 충북 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한다. 4선 국회의원(16년) 16년의 의정활동 경험과 청와대, 내무부, 지방자치단체 등 30년의 행정 경험을 갖춘 유일한 충북지사 후보라고 강조한다. 오 예비후보를 만나 정책공약과 충북 현안에 대한 구상을 들어봤다. ◇충북지사 선거 출마의 변. "충북지사는 행정 경험, 정치 경험 어느 하나만으로는 안 된다. 일반 행정뿐 아니라 중앙부처와 국회를 상대로 정책반영, 예산확보, 입법 등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저는 행정고시 합격 후 청와대 내무부 국무총리실 등 요직을 거쳤으며 청주시 부시장, 인천광역시 행정부시장 등 중앙과 자치단체 행정을 두루 경험했다. 가는 곳마다 참신한 정책으로 호평받았으며 자치단체에서는 새바람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평가받았다. 민주당 정부의 실정에 따른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에 부응하고자 지난 대선에서 충북선거대책위원장으로 활동하며 당선에 일조했다. 윤 당선자의 진보·보수 구분 없는 국민통합과 여·야를 아우르는 협치 실현의 적임자로 그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