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5.24 17:11:32
  • 최종수정2022.05.24 17:11:32

21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에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경기 수원무)이 24일 충북도청 기자실을 찾아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충북일보] 21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에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경기 수원무)이 24일 충북을 찾아 "노영민은 대한민국의 제갈공명"이라며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충북도청 기자실을 방문해 "제가 오전에 큰 선거를 치르고 왔다"며 "정신없는 와중에도 충북에 온 이유는 제가 가장 믿는 사람이 바로 노영민 후보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인 중 제가 노 후보를 가장 잘 알아서 오늘 이렇게 기자실을 찾았다"고 입을 뗀 후 "제가 2011년 소수 야당(81석)의 원내대표를 하던 시절 노 후보는 수석부대표를 했다"며 인연을 소개했다.

그는 "일을 같이해보니 판단력이 뛰어나고 실타래처럼 복잡하고 어려운 문제를 수직적·수평적 사고로 해결하는 능력을 갖췄다"며 "노영민이라는 보석이 충북에서 제대로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노 후보가 주중대사 재직 시 자신이 쓴 시를 중국어로 번역해 만나는 사람마다 나눠주고 이백과 두보의 시를 한문으로 써줘 관심의 대상이 됐다"며 "중국에서 그렇게 쌓은 인맥들이 충북에서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 후보가 지사에 당선되면 중국과 경제·문화적 교류를 만들어내고 수출 활성화와 오송3생명과학단지(오송3국가산단), 오송바이오메디컬캠퍼스타운 조성 등 모든 공약에 노 후보 같은 접근 방법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본다"고 부연했다.

이어 "충북은 발전의 큰 기회를 맞았다. 바이오가 미래성장산업의 거의 60%를 차지하는 좋은 시절, 바이오 전략기지가 충북에 있다. 이 사안을 정확하게 꿰뚫고 아는 사람, 중국을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의 네트워크를 활용할 줄 아는 사람이 바로 노 후보로 충북에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