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교육감 예비후보 3人 정책토론 3회 합의

23일 첫 일정 잡았다가 내주로 연기
단일화 일정·시기 추가 논의 예정

  • 웹출고시간2022.04.19 18:00:55
  • 최종수정2022.04.19 18:00:55
[충북일보] 6·1충북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보수성향 후보 3人이 3차례의 정책토론을 거쳐 단일화를 이루기로 합의했다.

김진균·심의보·윤건영(가다나순) 예비후보는 지난 18일 저녁 김진균 예비후보가 제안한 정책토론을 3차례 연 뒤 단일화 방식 등을 정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예비후보 3人은 이날 첫 정책토론회를 당초 오는 23일 오후 2시 열고 유튜브로 생방송하기로 결정했었다. 그러나 예비후보들의 일정이 맞지 않는 등 여건상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해 다시 날짜를 잡아 진행하기로 조율 중이다.

단일화 방법과 시기 등은 정책토론을 진행하면서 논의하기로 했다.

예비후보 3人 캠프에 따르면 전날 모임에서 윤건영 예비후보는 일신상의 이유로 참석하지 않고 휴대전화와 SNS(사회관계망 서비스) 메시지를 통해 두 후보와 논의했다.

이를 두고 19일 오후 한때 예비후보 3人의 단일화를 위한 정책토론이 무산됐다는 소식이 나돌았으나 확인결과 23일 예정됐던 일정이 취소된데 따른 과장된 소문으로 밝혀졌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더불어민주당 송재봉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더불어민주당 송재봉 예비후보 [충북일보] 충북 도민들로서도 '시민활동가' 송재봉의 충북도청에 이은 청와대 입성은 깜짝소식이었다. 송재봉 6·1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지난 2018년 11월부터 2019년 7월까지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실 소속 사회조정비서관실에서, 2019년 8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제도개혁비서관실에서 행정관직을 수행했다. 3년 가까운 시간 동안 중앙 정치 무대를 경험한 셈이다. 송 예비후보는 운동가의 기질로 '말보다 실천', 중앙 경험을 통한 '당당함과 자부심'을 강조했다. 충북지사에 이어 청주시장 후보 릴레이 인터뷰 첫번째 주자로 송 예비후보를 만났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청주시에 대해 시민들은 정체, 불통, 노잼, 느림과 같은 부정적인 평가를 많이 한다. 관행에 의존해온 청주시는 행정, 경제, 환경, 교육, 체육 등 모든 측면에서 미래를 위한 혁신이 부족하다. 새로운 제안에 대해서는 '선례가 없다', '재정이 없다', '법과 제도가 없다'는 이유로 제대로 수용하지 않았다. 관료정치의 한계를 절감하면서 시민의 관점에서 새롭게 일하는 시민정치 시대를 열어야 청주의 미래가 있다는 생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