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제세 전 충북지사 예비후보, 충주서 균형발전 강조

당선되면 충주 등 북부권 발전 정책 역점 추진

  • 웹출고시간2022.04.11 14:50:18
  • 최종수정2022.04.11 14:50:18

국민의힘 오제세 충북지사 예비후보가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윤호노 기자
[충북일보] 국민의힘 오제세(73) 충북도지사 예비후보는 충주를 찾아 균형발전을 강조했다.

11일 오 예비후보는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선되면 충주·제천 발전에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는 "예전에는 충주와 천안, 원주가 경제 규모 면에서 비슷했는데, 지금은 차이가 난다"며 "충북도 안에서도 균형발전이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충주는 조길형 충주시장 당선 후 370개 기업을 유치했다"며 "조 시장과 손잡고 균형발전을 이루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 시장과 함께 대통령 당선인 공약이 빠르게 이행될 수 있게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대통령 당선인 충주 공약은 △중부내륙선철도 복선화 △과천~서충주 민자 고속도로 건설 △중부내륙고속도로 6차선 확장 △충주호 일대 국가정원 조성 등이다.

오 예비후보는 여기에 논란이 되는 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를 폐지하고 무예 e스포츠 대회를 개최하겠다고 했다.

또 산업단지도 추가 조성해 충주를 중부내륙권 신산업도시로 만들겠다고 했다.

충주도 무예마스터십보다 택견 대중화와 세계화를 추진하는 게 더 효율적이라는 게 오 예비후보의 생각이다.

그는 최근 도청 앞 근조화환에 대해서는 "시민이 한 거 아닌가"라며 "나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일축했다.

지난 8일 도청 담장 아래에 충북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김영환(66)·이혜훈(57) 전 의원을 비난하는 근조화환 50여 개가 설치됐다.

근조화환에는 충북 도내 시민단체의 명칭이 게재됐는데, 실제 해당 단체는 그런 일이 없다고 해 논란이 되고 있다.

김·이 전 의원은 의원직을 다른 지역에서 하다가 갑자기 충북지사 선거에 출마한 상태다.

오 예비후보는 "출마는 자유지만, 판단은 도민 몫"이라며 "도민이 엄정하고 현명하게 판단해 주실 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오 전 의원은 청주 서원구에서 4선 의원을 했다. 그 전에 인천광역시 행정부시장, 청주시 부시장 등을 역임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3선 불출마 박세복 영동군수 "나설 때보다 물러설 때 중요"

[충북일보] 자신이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명확하게 판단하기란 쉽지 않다. 욕심을 버리는 일도 쉽지 않다.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고정관념은 욕심이다. 그래서 욕심을 버릴 줄 알고, 물러날 때 물러나는 사람을 만나면 감동한다. 6월 1일 치를 예정인 영동군수 선거에 절대강자로 꼽히면서도 "3선엔 도전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불출마를 선언한 박세복 영동군수를 만났다. ◇만감이 교차할 것 같다. 소감은. "영동군 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하면서 군수의 직무를 마치는 날까지 오로지 군민을 위해 헌신한다는 사명감으로 군민 여러분의 삶의 질 향상과 영동발전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동안 부족함이 많은 저를 끝까지 믿어주고, 지지해준 군민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3선 불출마를 선택한 이유는. "군자는 좌립(坐立)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배웠다. 공직에 나설 때도 중요하지만 물러설 때가 더 중요하다는 말을 평소 가슴 깊이 새기고 있었다. 오직 나만이 영동발전을 이룰 수 있고, 나만이 영동발전을 위해 군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그것은 오만이다. 이를 항상 경계해왔다. 솔직히 고민하지 않을 수 있겠나. 하지만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