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박경국 충북지사 선거 예비후보 "책임도정 위한 당정협의체 제도화"

  • 웹출고시간2022.04.11 16:20:24
  • 최종수정2022.04.11 16:20:24
[충북일보] 국민의힘 박경국(사진) 충북지사 선거 예비후보는 11일 "충북지사에 당선되면 책도정 실현을 위해 국민의힘과 충북도 간 당정협의체를 제도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보은군을 찾은 박 예비후보는 국민의힘 보은군수 예비후보자를 비롯한 당 관계자들과 가진 타운홀 미팅에서 "지방자치가 중앙정치에 예속되거나 일부 국회의원들의 부당한 개입에 흔들리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당과 시민의 목소리가 최우선으로 반영되는 열린도정의 제도화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충북 당정협의체가 가동되면 이번 지방선거 준비 과정에서 축적된 당의 정책은 물론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들의 다양한 공약까지도 도정에 반영하는 통로가 될 것"이라며 당과 당원에 의한 책임정치 실현을 약속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대한노인회 보은군지회, 보은군 장애인복지관, 보은전통시장, 보은향교 등을 순회하며 △'청주~보은~영덕 간 내륙철도'의 차질 없는 추진 △100만㎡ 이상 대규모 복합산업단지 및 미니복합타운 조성 △글로벌 IT기업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및 전후방 연관기업 유치 △속리산 일대 국가생태문화탐방로 조성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열대과일 재배단지 조성·6차산업화 지원 등을 공약으로 제시하고 지지를 호소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3선 불출마 박세복 영동군수 "나설 때보다 물러설 때 중요"

[충북일보] 자신이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명확하게 판단하기란 쉽지 않다. 욕심을 버리는 일도 쉽지 않다.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고정관념은 욕심이다. 그래서 욕심을 버릴 줄 알고, 물러날 때 물러나는 사람을 만나면 감동한다. 6월 1일 치를 예정인 영동군수 선거에 절대강자로 꼽히면서도 "3선엔 도전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불출마를 선언한 박세복 영동군수를 만났다. ◇만감이 교차할 것 같다. 소감은. "영동군 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하면서 군수의 직무를 마치는 날까지 오로지 군민을 위해 헌신한다는 사명감으로 군민 여러분의 삶의 질 향상과 영동발전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동안 부족함이 많은 저를 끝까지 믿어주고, 지지해준 군민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3선 불출마를 선택한 이유는. "군자는 좌립(坐立)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배웠다. 공직에 나설 때도 중요하지만 물러설 때가 더 중요하다는 말을 평소 가슴 깊이 새기고 있었다. 오직 나만이 영동발전을 이룰 수 있고, 나만이 영동발전을 위해 군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그것은 오만이다. 이를 항상 경계해왔다. 솔직히 고민하지 않을 수 있겠나. 하지만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