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찬구 제천시장 예비후보 특혜 의혹 제기 논란

현 시정, 특정업체 대한 몰아주기 의혹 주장
제천시, 근거 없는 의혹 제기 사과요구 및 법적조치 예고

  • 웹출고시간2022.04.20 13:45:24
  • 최종수정2022.04.20 13:45:30

박해운 제천부시장이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힘 이찬구 예비후보 특혜의혹 제기에 대한 해명과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 이형수기자
[충북일보] 6.1지방선거 제천시장에 출마한 국민의힘 이찬구(60) 후보가 현 시정운영에 대해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찬구(60) 예비후보는 20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조경관련 특정업체에 대한 계약이 특정기간에 급격이 증가했다"며 "특정 조건을 건 제한경쟁입찰 또한 특정 회사에 유리한 조건을 걸어 구매를 발주하는 것으로 특혜 시비가 뒤따르는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 예비후보는 "시내 일원에 조성한 조경과 관련한 다수의 사업에도 특정업체에 일감을 몰아주었다"고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외에도 "인근 지자체가 5조원이 넘는 민자를 유치하는 동안 제천은 1조7천억 원을 유치했다고 자랑한다"며 "시민을 현혹하는 이런 행위를 비판하는 사람이 없다보니 시정은 안하무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기자회견에 대해 제천시는 즉각 반발하며 박해운 부시장이 반박 기자회견을 갖고 이 예비후보의 해명과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박 부시장은 "2020년 발생한 수해로 인해 재해복구 공사가 이뤄지며 늘어난 업체의 납품증가내역을 마치 특혜로 몰아가고 있다"며 "제한경쟁입찰 또한 조달청과의 다수공급자계약이 체결된 업체를 대상으로 선정한 것"이라며 특혜라는 명확한 증거제시를 요구했다.

여기에 "조경 사업 또한 시공업체의 직접구매인 사급자재 사용일 뿐"이라며 이 후보의 주장을 일축했다.

특히 박 부시장은 투자유치 실적과 관련해 "민선5기 3천75억, 민선6기 5천182억에서 민선7기 1조7천317억 규모로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며 "타 지자체와의 단순 비교에 따른 폄하는 이 같은 성과와 노력을 극구 부정하는 것으로 모든 공직자는 조금도 동의할 수 없다"고 강변했다.

그는 "이 주장이 허구의 사실만을 나열한 것이라면 공직사회는 물론 시민사회에 정중히 사과해야 할 것"이라며 "묵묵히 일해 온 1천여 공직자를 폄훼한 명예훼손에 대해 즉각 고발조치 할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박 부시장은 "특혜나 비리, 부정이 없음에도 제천시장이 되려고 열심히 일하는 공직자를 욕되게 하는 일이 절대 없기를 바란다"며 "더 이상 누구도 아무런 근거 없이 알량한 사익을 위해 모욕하지 말아 달라"고 강력히 요청했다.

/ 특별취재팀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