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5.10 13:33:56
  • 최종수정2022.05.10 13:33:56
[충북일보] 보은군의 축사악취 문제가 6·1 지방선거 이슈로 떠올랐다.

보은군수 선거 예비후보 3명도 축사악취 문제의 심각성에 공감하고 있다. 해결책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한목소리를 내고 있으나, 현실적인 대안으론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민주당 김응선 예비후보는 "축사가 난립하면서 정주 여건 저해와 주민 생활에 큰 불편을 주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며 "가축분뇨 공공자원화시설 건립과 주택가 돈사 폐업 보상제를 도입해 악취로부터 해방되는 살기 좋은 명품도시로 만들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최재형 예비후보는 "축산업에 관한 군민의 부정적 인식을 지우고 긍정적으로 변화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다"며 "가축분뇨 공공자원화시설 건립 등 축사 문제를 해결할 시책 발굴에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무소속 이태영 예비후보는 "가축분뇨와 음식폐기물을 바이오가스화, 자원화해 오·폐수 방류가 없는 무방류 시스템화로 미래 지향적인 처리와 온실가스 감축에 힘쓰겠다"며 "축협, 농어촌공사와 연계해 가축분뇨 공공 처리시설자원화사업과 친환경 에너지 타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대안을 내놓았다.

이 지역은 최근 수년 사이 축산 시설이 크게 늘어 악취로 인한 주민 불편이 커졌다. 지난 2019년 기준 1천217농가에서 한우·육우·젖소 3만1천567마리, 돼지 2만5천401마리, 닭 137만 마리를 사육한다.

이미 허가를 낸 축사까지 다 지어지면 한우와 육우만 5만 마리 정도 될 것으로 예상한다.

또 군에는 23곳의 돼지 축사가 있다. 이 가운데 40%인 9곳의 축사가 전체 인구의 46%를 점유하는 보은읍 내에 있다. 탄부면과 삼승면 평야에도 축사가 즐비한 상황이다.

이처럼 축산업이 팽창하면서 악취 고통을 호소하는 주민 민원도 속출하고 있다.

한 주민은 "축사 신축을 제한하는 군의 조례안 개정이 늦어지면서 다른 지역의 축산업자들이 군에 축사 신축 허가를 쉽게 내면서 축사가 크게 늘었다"며 "네덜란드 등 선진 축사 시설을 참고해 현실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보은 / 김기준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충북일보] 최현호 청주시 서원구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청주시장에 도전한다. 국민의힘 최현호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앞선 7차례의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선 낙선한 바 있다. 최 예비후보는 오랜시간 청주의 정당인으로서 쌓은 경력과, '늘 시민곁에 있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정권교체에 이어 청주시정을 교체해 관료들의 권위주의와 불통행정, 탁상행정, 소극행정을 불식하고 언제 어디에서나 시민여러분을 만나는 현장 중심의 적극행정과 소통행정을 구현하고자 한다. 또 시민분들과 무한소통을 통해 민원과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시정의 민주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 그 동안 경험하고 배운 모든 것을 발판으로 청주시의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고자 한다. '최현호의 7전8기'는 시민의 희망이며, 청주의 신화가 될 수 있다. 저에겐 청주발전이라는 소명만이 남아 있다. 기회를 주시면 '역시 최현호가 잘하네'라는 말씀이 나올수 있도록 더 많이 뛰고 더 많이 듣겠다." ◇'최현호'의 강점은. "정당 후보의 가장 중요한 요건은 당의 기여도와 당원들과의 소통능력이라고 생